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싸이 온다"수만 인파 대학축제 주막서 춤춘 전북경찰청장…"신중하겠다"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6/06 [11:32]

"싸이 온다"수만 인파 대학축제 주막서 춤춘 전북경찰청장…"신중하겠다"

장서연 | 입력 : 2024/06/06 [11:32]

 

지역의 치안과 안전관리를 담당해야 할 전북경찰청장이 지역의 대학 축제서 음주를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5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북대학교 축제가 열린 지난달 10일 오후 임병숙 전북경찰청장이 축제장에 방문했다.

 

축제 당시 임 청장은 전북대 삼성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한 뒤 700여m 떨어진 축제장으로 이동 했다.

 

직원의 권유로 축제장 주막에 자리를 잡은 임 청장은 이후 주막에서 음악이 나오자 1∼2분 가량 춤을 췄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당시 인파 관리에 투입됐던 경찰 일부가 임 청장과 함께 주막에 머무르면서 본연의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축제가 열린 이틀 동안 8만명 이상이 몰렸고, 유명 가수 싸이의 공연이 예정된 10일에는 대운동장에 더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 상황에서 치안의 총책임자인 지방경찰청장이 가무를 한 행동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해당 보도와 관련해 임 청장은 즉시 입장문을 발표하고 "우선 인파 밀집이 예상되는 축제 장소에서 부적절한 행위 및 현장 경찰관의 자리 선점 문제로 불편을 끼쳐드려 송구스럽다"고 해명했다.

또 "해당 축제 현장 방문은 전주국제영화제 방문 이후 동선 상 방문한 것으로 축제 관리 지휘권은 전주덕진경찰서장에게 있었다"고 말했다.

임 청장은 입장문 말미에 "이후 신중한 언행으로 도민이 신뢰할 수 있는 전북경찰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팔영산이 품은 사찰, 고흥 능가사 템플스테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