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러시아 푸틴, 이르면 6월 평양·베트남 순방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6/10 [14:53]

러시아 푸틴, 이르면 6월 평양·베트남 순방

장서연 | 입력 : 2024/06/10 [14:53]

                   지난 2023년 러시아를 방문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13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4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향후 몇주내에 북한과 베트남을 방문할 예정이다.

10일(현지시각) 블룸버그 통신은 이르면 이달 중 푸틴 대통령이 북한에 이어 베트나을 찾을 수 있다고 한 러시아 매체 배도모스티를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의 북한·베트남 방문 준비가 진전된 단계라고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부 차관이 지난달 30일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도 같은 날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준비되고 있다며 "적시에 발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7일 집권 5기를 공식 시작한 이후 첫 해외 일정으로 중국(15∼16일)을 공식 방문한 데 이어 벨라루스(23∼24일), 우즈베키스탄(26∼28일)을 연달아 찾으며 해외 광폭 행보를 보였다.

푸틴 대통령이 올해 북한을 답방하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집권하던 2000년 7월 이후 24년 만의 방북이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팔영산이 품은 사찰, 고흥 능가사 템플스테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