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일 이재명 때리는 안철수, "이재명, 푸틴처럼 사당으로 전락시켜… 폭주 멈춰라"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6/11 [16:29]

연일 이재명 때리는 안철수, "이재명, 푸틴처럼 사당으로 전락시켜… 폭주 멈춰라"

장서연 | 입력 : 2024/06/11 [16:29]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출마 1년 전 당대표 사퇴'에 예외를 둘 수 있도록 하는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한 것을 두고 "헌법을 개정해 3선 연임에 성공한 러시아의 푸틴처럼 이재명 대표는 민주당을 자신의 사당으로 전락시켰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11일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은 어제 오로지 이 대표 1인을 위한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이 대표는 대표직을 연임하고 지방선거 공천권을 행사한 다음 대선에 출마할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안 의원은 전날 민주당이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운영위원장을 포함한 11개 상임위원장을 단독으로 선출한 데 대해서도 "민주당이 급하게 초강경파 측근을 법사위원장에 앉히려는 이유는 뻔하다"며 "측근인 이화영 전 부지사가 대북 송금 사건으로 징역 9년6개월을 선고받아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이 대표를 보호하기 위한 방패막이로 법사위를 이용하겠다는 선언과 다름없다"고 직격했다.

 

대북 송금 사건에 대해 민주당이 특검 법안을 발의한 것과 관련해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검찰과 법원을 압박하며 사법 체계마저 무력화하려고 한다"며 "'기승전 특검'의 본질은 방탄으로 결국 대선 때까지 최종 판결을 미루고 미뤄서 대통령이 된 후 유야무야하려 한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질타했다.

안 의원은 "이 대표는 방탄 열차의 위험한 폭주를 즉각 멈추고 자신의 죗값을 치르기를 바란다"며 "어떤 편법을 사용하든 결국 죄상은 드러나기 마련이며 국민의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최근 이 대표를 향한 비판 수위를 높이는 중이다. 전날엔 이 대표가 정부 대북 확성기 대응을 비판한 것에 대해 "이 대표가 방북 대가로 조선노동당에 간 달러가 지금 오물 풍선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이화영 전 부지사에 대한 판결을 언급하며 "이 대표는 판결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인 채 정부의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가 '유치하다'면서 사실상 북한 편을 들었다"고 비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