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미・일 해상 수색구조 첫 연합 훈련 실시

협력의향서 후속조치 일환, 인도주의적 차원의 수색구조 협력체계 강화 목적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07:54]

한・미・일 해상 수색구조 첫 연합 훈련 실시

협력의향서 후속조치 일환, 인도주의적 차원의 수색구조 협력체계 강화 목적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4/06/13 [07:54]

 

[플러스코리아=윤진성 기자]해양경찰청은 한・미・일 수색구조 협력체계 강화를 위해 6월 3일부터 6일까지(4일간) 일본 마이즈루항 인근 해상 (일본 영해 외측 4.5해리)에서 「한・미・일 수색구조 연합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미・일 해양치안기관 간 체결한 ‘협력의향서(Letter of Intent)’의 후속조치 일환으로 실시하는 이번 연합훈련은 지난해 8월 한·미·일 3국의 정상이 모여 합의한 캠프 데이비드 정신(Spirit of Camp David)을 계승한 것이다.

아울러, ‘동해지방해양경찰청’과 ‘일본 해상보안청 제8관구’는 2007년부터 수색구조 연합훈련을 공해상에서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왔으나, 한·미·일 3국이 참가한 훈련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요 훈련내용으로는 일본 인근 해상에서 항해 중이던 시멘트 운반선 MALLY호(14,000톤, 한국)와 화물선 ORIENTAL호(474톤, 미국)가 농무로 인한 시정 저하로 상호 충돌 및 화재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하고,

참가 세력으로 한국은 해양경찰청 소속 3,000톤급 함정 1척, 일본은 해상보안청 1,500톤급 함정과 고정익 항공기, 미국은 해안경비대 태평양사령부의 4,500톤급 경비함정, 회전익 및 무인항공기 등의 다양한 세력을 출동시켜 해상에서 조난사고 발생 시 공동대응 능력을 제고하기 위해 실시했다.

한편, 해상 기동훈련에 앞서 일본 마이즈루에 있는 제8관구 해상보안본부에서 안전한 훈련이 될 수 있도록 사전회의 및 상호 경비함정 방문 등 행사도 함께 진행했다.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은 “이번 훈련은 한・미・일간 굳건한 협력 관계에 기초한 수색구조 연합훈련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해양경찰의 해양사고 대응역량을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