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암다원, 정읍자생차 맛과 향에 취하다!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9:39]

현암다원, 정읍자생차 맛과 향에 취하다!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4/06/19 [19:39]

[플러스코리아=이미란 기자]차밭 하면 보성녹차밭, 하동 정금차밭이 유명하다고 하지만, 정읍도 빼놓을 수 없는 곳 중 하나다. 

정읍자생차가 명성을 얻은 것은 인도나 일본 등의 외래 차나무 품종과 섞이지 않은 자생 품종을 온전히 보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자생차의 맥을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정읍이 품고 있는 천혜의 자연환경 덕분이다.

 

정읍은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고 차나무의 북방한계선에 걸쳐 있어 예로부터 차의 풍미가 좋고 맛이 깊은 것으로 유명하다. 1000년을 이어온 깊은 차향을 좇아 정읍으로 떠나 보자!

 

용계동 596-1번지 일원에 자리 잡은 현암다원은 두승산 아래 20년 전부터 2ha의 차밭이 조성돼 있다.

 

차 생산 방식도 전통 수제 방식을 고집한다. 찻잎 따기부터 덖고 비비는 과정이 모두 수작업으로 이뤄진다.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여야 하는 고된 방식이지만 자생차 고유의 맛과 향을 지켜나가기 위한 선택이다.

 

손이 많이 가고 힘이 들지만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 유기농산물 인증을 받아 판매하는 제품을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다. 찻집은 운영하지 않지만, 녹차만들기 체험, 녹차밭 포토존에서 인생사진촬영 등 추억을 남길 수 있다.

 

특히 지난 2021년에는 대한민국 차 품평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등 현암다원은 정읍의 대표적인 자생차를 명품화하는 데 전력투구하고 있다.

 

박수진 농소동장은맛과 향이 뛰어난 정읍차의 우수성을 전국에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