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주 호텔 직원, 마스터키로 문 따고 들어가 중국인 여성 성폭행…구속

장덕중 | 기사입력 2024/06/20 [19:36]

제주 호텔 직원, 마스터키로 문 따고 들어가 중국인 여성 성폭행…구속

장덕중 | 입력 : 2024/06/20 [19:36]

 

 

제주에서 마스터키를 이용해 호텔 객실에 중국인 여성 관광객을 성폭행한 30대 직원이 구속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30대 A 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주거침입강간) 혐의로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4시쯤 제주시 연동의 한 호텔에서 중국인 관광객 여성 B씨가 술에 취한 것을 알고 마스터키를 이용해 객실에 들어가 B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같은 날 아침 정신을 차린 B씨가 성폭행 당했다는 사실을 일행에게 알리면서 A씨의 범행은 발각됐다.

 

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긴급 체포됐다가 풀려났으나, 구속영장 발부를 통해 다시 구속됐다. 경찰은 이후 증거물 압수와 관련자 조사를 마쳤다.

 

경찰은 사건 신고 접수 직후 호텔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증거물을 압수했으며, 피해자 B 씨 출국 전 증거 능력이 있는 진술을 확보하기 위해 '증거보전' 신청을 했다.

'증거보전'은 형사소송법 제184조에 의거, 재판 시점에서 증거를 사용하기 어려운 사정이 있을 때 미리 검사 등의 청구에 의해 증거 조사를 미리 하는 제도다.

경찰은 "사건 당시 피해자가 만취 상태였음을 인지하고 피의자가 마스터키를 이용해 객실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했다"며 "향후 검찰과 긴밀히 협의해 신속히 사건을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