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중부해경청, 서북도서지역 안보 홍보에 앞장서

서북도서 최북단 섬(백령·대청·소청도) 주민에 대공 신고 방법과 월선 방지 등 안전 조업 독려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4/06/24 [07:22]

중부해경청, 서북도서지역 안보 홍보에 앞장서

서북도서 최북단 섬(백령·대청·소청도) 주민에 대공 신고 방법과 월선 방지 등 안전 조업 독려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4/06/24 [07:22]

 




[플러스코리아=윤진성 기자]중부지방해양경찰청은 해군 제2함대사령부와 협업하여 서북도서(백령·대청·소청도) 주민 대상으로 월선 예방 등 안보 의식 고취를 위해 홍보활동을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홍보활동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서북도서 주민들에게 대공 신고 방법과 기상악화나 방향 상실로 월선했을 때 행동 요령을 교육하고, 도서 주민과 어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특히, 최근 북한의 잦은 도발로 어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대공 신고를 독려하고, GPS 교란 상황에서 해상의 우리 선박이 북측으로 항해하지 않고 남측으로 항해할 수 있도록 휴대용 나침반을 소형선박에 제공했다.

 

올해부터 해양경찰청에 “해양 안보 범죄 신고 포상금 제도”가 신설되어 안보 범죄를 신고하면 최대 1,000만 원을 받을 수 있음을 홍보했다.

 

중부해경청 관계자는 “서북도서에 안보 상황이 발생되면 주민들의 적극적인 신고와 협조를 당부드린다.”라며, “우리 해양 안보 기관은 서로 협업하여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해군 2함대 최철우 중령은 “이번 활동은 우리 어선의 안전 항해를 지원하고 서북도서 어민들의 안보 의식을 고취하는 성과가 있었다”라며, “북한이 대남 풍선을 띄우고 GPS 교란하는 가운데서도 서북도서 주민들께서 우리 군을 믿어주시고 의연하게 생업을 이어가고 계셨다. 신뢰에 보답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산으로 갈까? 바다로 갈까? 보성군에 다 있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