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6·25전쟁 제74주년 행사, ‘임시수도 상징’ 대구서 25일 개최

광역별 순회로 첫 개최…지방 거주 참전유공자의 참여 기회 확대

이창조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06:13]

6·25전쟁 제74주년 행사, ‘임시수도 상징’ 대구서 25일 개최

광역별 순회로 첫 개최…지방 거주 참전유공자의 참여 기회 확대

이창조 기자 | 입력 : 2024/06/25 [06:13]

6·25참전유공자의 공헌을 기리고 자유의 소중함을 알려 국민 안보 의식을 높이기 위한 ‘6·25전쟁 제74주년 행사’가 열린다.

 

국가보훈부는 오는 25일 대구 엑스코(오디토리움)에서 ‘6·25전쟁 제74주년 행사’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목숨 걸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전후에는 폐허에서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킨 6·25참전영웅들의 헌신에 감사와 존경을 표하기 위해 ‘이 땅, 이 바다, 이 하늘을 위해’라는 주제로 열린다.

 

특히 올해부터 6·25전쟁 행사는 지방 거주 6·25참전유공자의 정부행사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광역별 순회 행사로 추진된다. 제74주년 행사는 임시수도로서의 상징성과 6·25격전지가 다수 소재한 점을 고려해 대구에서 처음 개최된다.

 

이날 행사에는 6·25참전유공자와 정부·군 주요 인사, 참전국 주한 외교사절 등 1300여 명이 참석해 참전 국기 입장, 국민의례, 헌정 공연, 정부포상, 기념사, 기념공연, 6·25노래 제창 순으로 45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 6·25전쟁 제74주년 행사. (자료=국가보훈부)  ©



먼저, 사회자의 개식 선언에 따라 22개 유엔참전국 국기와 태극기, 유엔기가 입장하면 국민의례를 하고 국기에 대한 경례 맹세문은 계명대학교 학군단 김성영, 김경민 씨가 함께 낭독한다.

 

헌정 공연은 낙동강 방어선 사수부터 고지전에 이르기까지 치열했던 과정을 영상과 공연, 노래와 스토리텔링으로 표현한 ‘우리는 전진한다’와 함께 치열했던 전투에서 쓰러져 간 전우에 대한 그리움, 전우와 함께 지켜낸 대한민국에 대한 자부심 등을 담을 편지를 제복을 입은 참전 영웅이 낭독하는 ‘보고 싶은 전우에게’로 구성된다.

 

정부포상에서는 6·25전쟁 당시의 공적이 최근에서야 확인된 참전유공자 유족 2명에게 무공훈장(화랑)을 수여한다.

 

기념공연에서는 6·25전쟁과 같은 위급한 상황 발생 때 다시 전선으로 향하겠다는 6·25참전영웅들의 의지를 표현한 대구·경북지역 참전영웅들의 ‘자유의 수호자’ 영상을 상영한다. 이어 6·25전쟁에 참전한 22개 참전부대기와 대국 경북지역 참전영웅 3명이 무대에 올라 대국민 거수경례와 함께 ‘너와 나’를 합창한다.

 

끝으로, 행사 참석자 전원이 함께 ‘6·25의 노래’를 제창하면서 행사가 마무리된다.

 

기념식이 끝나면 대구 관내 6·25참전유공자와 보훈단체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6·25참전영웅 위로연’도 진행될 예정이다.

 

강정애 보훈부 장관은 “정부는 참전영웅 한 분 한 분을 일상에서 존중하고 예우하는 ‘일상 속 살아있는 보훈, 모두의 보훈’을 구현해 국가유공자분들이 자긍심을 갖고 영예롭게 생활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팔영산이 품은 사찰, 고흥 능가사 템플스테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