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을

고현자 시인 | 기사입력 2014/10/15 [22:40]

가을

고현자 시인 | 입력 : 2014/10/15 [22:40]
가을
 
          高玄子
 
서쪽 하늘 한켠에
빈 몸 같은 우주 한 점
지는 해를 따라 눈을 맞춘다
 
헛헛한 갈색 석양빛
 
시간은 어느새
신록의 반경을 빠져나와
입 짧은 가을을
촘촘히 엮어 시공했다
 
물이 다 빠져나간 건지
너울거리는 벼잎은
피돌기마저 멈추었다
 
조금씩
밑바닥 눈금을 향해 가는 것인지
고요한 들판이 술렁인다
 
발 빠른 계절
 
하루 분량의 햇살을
이미 다 털어먹었나 보다 
 
 
 
프로필
시인, 작사가
거주 : 경기 부천
아호 : 옥엽玉葉
한국 저작권협회 회원
현) 한국문인협회 정회원
현)플러스코리아타임즈 기자
현)일간경기신문 문화체육부장
현)인천일보 연재
현)대산문학 대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감곡면 동곡마을, 함박웃음 닮은 작약꽃 ‘활짝’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