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소송인단, '18대 대선 중앙선관위 국헌문란 내란모의' 항고하겠다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15/02/19 [13:08]

소송인단, '18대 대선 중앙선관위 국헌문란 내란모의' 항고하겠다

이형주 기자 | 입력 : 2015/02/19 [13:08]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이형주 기자] 18대 대선 부정선거 소송인단(이하 소송인단)은 검찰(안양지검)이 18대 대선 중앙선관위 관계공무원 국헌문란혐의로 고발한 것에 대해 각하처분을 했다며 항고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의 각하 이유로는 ‘공직선거법상 6개월 공소시효가 지났다는 것과 내란모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소송인단 관계자는 전했다.

소송인단은 2014년 12월19일 ‘18대 대선 중앙선관위 관계공무원 국헌문란 고발’관련 검찰이 지난 2월 초 각하처분된 통지서를 받았다는 것.

그러나 소송인단은 “18대 대선은 중앙선관위위원장과 관계공무원 7명이 헌법과 법률을 위반하며 특정인 당선시키기 위해 선거에 개입한 명백한 국헌문란이며 내란모의에 해당된다”며 혐의를 증거하기 위해 항고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8대 대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일교차 큰 날씨에 영랑시인 생가에 핀 모란
1/2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