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평정 222

성나고 화나는 것은 별 수 없이 잦아들 게 되고 풀리게 된다.

暻井 시인 | 기사입력 2015/10/21 [09:52]

평정 222

성나고 화나는 것은 별 수 없이 잦아들 게 되고 풀리게 된다.

暻井 시인 | 입력 : 2015/10/21 [09:52]
▲ 제주도 파도 사진.     © 暻井 시인.


 [평정 222]

暻井.

성난 파도는 바윗섬 와서야
잦아들고

화난 바람은 딸꾹질 멈추는
시간부터 수그러든다.

별 수 없이 도드라지는 것들은
그걸 알고 난 한참 후에
브레이크가 점점 걸린다.

어지러운 것들은 모두 다 풀리고
복잡한 것들도 미련마저 사라진다.

푸시킨은 늘 말했지
지나간 것은 그리워진다고...

경남 함안 출생.
격월간 문학광장 시부문 신인상 수상으로 시인등단.
계간 한국문학정신 문예비평부문 신인상 수상으로 문예비평가 등단.
'한국문학대표시선' 공저 외 다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장미꽃 만발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