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옥테래진의 시] 누군가 필요해

박옥태레진 | 기사입력 2015/11/10 [11:33]

[박옥테래진의 시] 누군가 필요해

박옥태레진 | 입력 : 2015/11/10 [11:33]

      


   

 

 

누군가 필요해 

     

                                                박옥태래진 

     

     

누군가 필요해 

정글을 헤매다가 뱀에 물렸다 해도 

칠흑바다 항해하다 북극성을 잃었어도 

날 도와주지 않아도 돼 

거기 저만치 누구 서있기만 해도 돼 

     

붉은 천을 걸친 수도사가 

허허벌판에서 독수리에게 뜯어 먹히고 

묽은 천에 마지막 뼈가 덮일 때에도 

기도하는 이 아무도 없어도 돼 

누군가 산 너머 눈빛만 있어도 돼 

     

누군가 필요해 

나의 종말이 물거품이어도 훌륭한 삶 

밤의 거친 숨소리가 증오일지라도 

태양의 햇살이 없어도 돼 

무심히 그 사람 그림자 하나면 충분해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바쁘다 바빠, 농번기 새벽 들판
1/24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