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暻井의 詩] 오늘은 웃자꾸나.

인생 새옹지마 별거 있으랴? 웃으며 살자꾸나!

暻井 시인. | 기사입력 2016/01/12 [08:44]

[暻井의 詩] 오늘은 웃자꾸나.

인생 새옹지마 별거 있으랴? 웃으며 살자꾸나!

暻井 시인. | 입력 : 2016/01/12 [08:44]

 

▲ 창원축구센터의 봄 광경.     © 暻井 시인.

[오늘은 웃자꾸나]

暻井.

쓴 쐬주처럼 울렁거리는 일들
산사태처럼 우르르 몰려오는 날 있어.

맘은 툭 모가지체 동백처럼
주검 되어 그 하루 온갖 것 불투명하고
주변은 빛 바래 암흑천지.

진짜 죽음도 불사할 수도 할 수도
있을 듯한 그게 더 나을 듯한 시간들 시간들.

고짓말인 줄 알았어
사(死)의 강을 건너온 사람들의 전언(傳言).

사실이었어.
사실보다 더했어.
그런 날들 시간은 벽 너머 시간으로 만들고
나를 너를 우리를 슈퍼맨처럼 구해내곤 했지.

오늘도 그런 날이었어.
그치만 막차처럼 그를 기다리진 않아
가만히 있으면 구해지더라고

세살박이도 겨울 지나면 봄 온다는 걸 알 껄
잡소리는 잡소리다 하고 웅크리고 있자고
봄꽃이 놀러오라며 손짓하는 그런 날
언제나 전보처럼 제비처럼 날아들겠지.

한 살배기도 웃는 날 우는 날 있어
징징대다 웃으면 엉디에 뿔난다더라.

마음 편하자고 마음을 즐거움에 얹자고
기왕 노래도 신나는 걸로 부르고
이왕 한 잔도 깔깔거리며 걸치차고

인생 뭐 있냐고?
쓴 고개 지나 웃는 마루
그리고 쓴 고개 그리고 또 웃는 마루...

쓰도 웃고 웃을 일 생기면 더 웃고
웃으며 살자고 멋지게 웃으며 살자고

백순 할머니 안그러시디?
웃고 살자고 고거 빼면 뭐 있겠어?

눈물 속으로 폭포가 되고
괴로움 집채보다 더 크고
아픔 지옥보다 심한 듯해도

입꼬리 도르레처럼 끌어올리고
사진사 찰칵하려 김치치즈 외친 것처럼
내일 곧 죽어도 오늘은 웃자꾸나.

경남 함안 출생.
격월간 문학광장 시부문 신인상 수상으로 시인등단.
계간 한국문학정신 문예비평부문 신인상 수상으로 문예비평가 등단.
'한국문학대표시선' 공저 외 다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장미꽃 만발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