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기수 詩] 바람개비의 기억

김기수 시인 | 기사입력 2021/09/09 [15:33]

[김기수 詩] 바람개비의 기억

김기수 시인 | 입력 : 2021/09/09 [15:33]

 

 



바람개비의 기억  

 

땅거미 내리고 허수아비는 참새를 쫓고

장날 아비는 찬거리로 고등어 한 손 흥정이다

할매는 사랑채 쇠죽 솥에 장작불 짚이고

부지깽이는 멀리 발자국 소릴 더듬는다

아이들 툇마루에 바람개비 나뒹군다

바람개비는 바람을 돌린다

노을빛이 회전날개 사이로 산란한다

마지막 참새는 숲으로 찾아 들고

슬레이트지붕 처마에는 삼십 촉 불빛이 누렇게 켜진다

화롯불 된장은 졸아 가고

구들장 아랫목에 허기졌을 하루가 녹는다

따각따각 자명종 초침은 시간을 잘라 낸다 그럴수록

할매의 봉황무늬 은비녀는 남은 깃털마저 잃어간다

고등어의 푸른빛은 사라지고

바람개비 혼자서 시간을 돌리는 밤

돌아오지 않는,

어린 빈자리여

시와 우주가 있습니다

김기수 시인 프로필

- 충북 영동 출생
- 카페 '시와우주' 운영(http://cafe.daum.net/cln-g)
- 월간 [한국문단] 특선문인
- 일간 에너지타임즈 2017년 문예공모 시 부분 장원
- 시집: '별은 시가 되고, 시는 별이 되고''북극성 가는 길' '별바라기'
동인지: '서울 시인들' '바람이 분다' '꽃들의 붉은 말' '바보새'
'시간을 줍는 그림자' '흔들리지 않는 섬" 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바람개비 관련기사목록
광고
시와 우주= 白山 김기수시인

더보기

연재이미지1
[김기수 시인 프로필] - 아호는 白山, 충북 영동 生 - 월간 [한국문단]등단 특선문인 - 시집 "별은 시가 되고, 시는 별이 되고" - 녹색문법문학상 금상수상 베스트작가상 수상 녹색지도자상 수상 - 현 ‘경기문학-시와 우주’ 운영 앱북 "대한민국 5인의 시집", 동인지 "바람이 분다"외
포토뉴스
메인사진
국화향 가득 완도수목원서 가을산책 즐기세요
1/23
광고
시와 우주= 白山 김기수시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