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 北 김여정 "대통령께서 통일의 새장을 여는 주역이 되시라"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2/11 [13:35]

[포토] 北 김여정 "대통령께서 통일의 새장을 여는 주역이 되시라"

이성민 기자 | 입력 : 2018/02/11 [13:35]

 

▲ 北 김여정 부부장은 문대통령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사자격이라고 밝히고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김여정은 "대통령께서 통일의 새장을 여는 주역이 되시라"는 의미있는 말을 해 주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 이성민 기자

 

[통일 역사=플러스코리아타임즈 이성민 기자] 10일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문재인 대통령과의 청와대 접견 및 오찬은 2시간50분동안 진행됐다.

 

이번 청와대 만남은 2009년부터 이명박-박근혜 정권 내내 극심한 갈등상태였던 남북관계에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화해 분위기가 자리 잡기 시작했다는 평이다.

▲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공동입장하는 남북선수단. 中 언론은 11년만에 남북이 하나되어 입장하는 모습이 감동적이라고 전해했다. 사진=신화사     © 이성민 기자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국가수반)과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의 특사로 나선 김여정 노동당 제1위원회 부부장이 문재인 대통셩과의 회동에서 남북갈등의 불신의 고리를 씻고 통일을 향한 첫 출발점을 상징적으로 보여줬다.

 

北 김여정 제1부부장은 문대통령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사자격이라고 밝히고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는 자리에서 "대통령께서 통일의 새장을 여는 주역이 되시라"는 의미있는 말을 해 주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북 '산골마을 학생들 위해 사랑의 통학배가 달린다'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