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담양군, 고품질 쌀 안정생산 위해 ‘벼 이삭거름 적기·적량 시용 당부’

- 이삭 패기 25〜15일 전, 맞춤형 비료 1,000㎡당 15kg 살포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7/23 [18:00]

담양군, 고품질 쌀 안정생산 위해 ‘벼 이삭거름 적기·적량 시용 당부’

- 이삭 패기 25〜15일 전, 맞춤형 비료 1,000㎡당 15kg 살포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0/07/23 [18:00]

담양군농업기술센터는 본격적으로 벼 이삭 패는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지역 농가를 대상으로 고품질 쌀 안정생산을 위한 벼 이삭거름 적기·적량 시용 지도에 나섰다.

▲     ©

이삭거름 주는 시기는 일반 품종의 경우 이삭 패기 25일 전에, 신동진과 같이 키가 크고 쓰러짐에 약한 품종은 15일 전에 시용하며 이모작은 이보다 89일 늦게 시용하면 된다.

 

 

이삭거름 시용 기준량은 약 1,000(300) NK복비(N18%) 11~12, 또는 맞춤형비료(30)15을 시용하면 된다. 다만 논의 거름기가 너무 많아 잎 색이 짙으면 염화가리 4kg만 시용하는 것이병해충과 도복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농업기술센터는 이삭패기 15일 전부터 이삭 팬 후 10일까지는 벼가 물을 많이 필요로 하는 시기로 논물을 24cm 깊이로 걸러대기를 해 뿌리의 활력을 높여 주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장마철 잦은 비로 벼가 웃자라거나 약해져 도열병, 잎짚무늬마름병, 혹명나방 등 병해충이 발생할 수 있으니 논을 자주 둘러보고 방제해줄 것을 권장했다.

 

이철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작년 태풍으로 인해 수확기 벼 도복 피해가 많았는데 이것은 질소질비료 과다 살포로 벼 줄기가 연약해졌기 때문이다올해에도 기상이변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벼 도복 피해가 없도록 이삭거름을 적기에 살포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 지나고 뜬 일곱 빛깔 무지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