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호남고속철도 완도경유 제주연장, 국회 나선다

18일 국가계획 방안 모색…전문가 합동 토론회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14:59]

호남고속철도 완도경유 제주연장, 국회 나선다

18일 국가계획 방안 모색…전문가 합동 토론회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11/17 [14:59]

 

 전라남도 최대 현안 중 하나인 ‘호남고속철도 완도경유 제주연장’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국가계획 반영 방안을 찾기 위해 18일 전문가 합동 토론회가 열린다.

이날 국회에서 펼쳐질 토론회는 윤재갑 의원 등 광주전남 지역 국회의원 4명이 주최하고, 정부 관계자와 전문가, 지자체 관계 공무원 등이 참여한다.

토론회에선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강승필 교수의 ‘국가기간교통망과 호남-제주 고속철도 구축방안’ 주제발표에 이어 7명의 패널이 제주연장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인다.

제주도는 폭설, 강풍 등 자연재해로 해마다 평균 50일 이상 결항되는 등 제주국제공항의 한계로 인해 관광객과 주민의 발이 묶이곤 했다. 이 때문에 제주와 육지를 연결하는 해저터널 구상이 오래전부터 논의됐다.

지난 2007년 7월 전라남도와 제주도가 공동으로 ‘호남고속철도 완도경유 제주연장’을 제안했다.

정부도 그 필요성을 인정하고 지난 2011년 12월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한국교통연구원과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타당성조사용역을 실시한 결과 비용편익 분석이 0.78로 확인돼 경제성을 입증했다.

또한, 전라남도가 지난 2017년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의뢰한 ‘서울-제주간 고속철도 사전타당성조사용역’ 결과에서도 0.894로 나타나 경제성을 확인한 바 있다. 특히 지역경제 파급효과는 물론 경제유발 43조 원, 일자리 30만 개가 창출될 것으로 분석됐다.

고속철도가 서울에서 제주까지 이어질 경우 기상과 상관없이 이동체계가 안정돼 관광객과 물류 수송에 도움이 된다. 또 제주를 찾는 국내·외 관광수요가 남해안축에 영향을 미쳐 관광산업도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이 같은 효과에도 불구하고 제주도는 제2공항 건설이 시급하고 현 시점에서 연륙 교통수단은 검토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2016년 수립된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도 당사자인 제주도의 입장표명이 없다는 이유로 국가계획에 반영되지 못했다.

전동호 전라남도 건설교통국장은 “제주도민의 ‘들어 왔다가 쓰레기만 남기고 떠나 버리면 우린 뭘 먹고 사느냐?’라는 물음에 대해 우선 완도까지 1단계를 추진하면서 철도만 깔린다는 걸 보여줄 필요가 있다”며 “정부 예산 규모와 제주도 반대 해소를 위해 단계별 시행이 국가계획에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