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민의힘, "민주당 공천, '대장동판 사천 시스템' 명확…공천 잡음에도 대장동 6인방 탄탄대로"직격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2/25 [14:07]

국민의힘, "민주당 공천, '대장동판 사천 시스템' 명확…공천 잡음에도 대장동 6인방 탄탄대로"직격

장서연 | 입력 : 2024/02/25 [14:07]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과정 관련해 "민주당 공천은 '대장동판 사천 시스템'이었다는 것이 명확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민수 대변인은 24일 서면 논평을 통해 "정작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지난 2년 동안 의정활동에 충실했는가. 민주당 기준대로면 이 대표 본인이야말로 하위 1% 아니겠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현역의원 하위 평가와 컷오프 등 공천 공정성 논란으로 인해 파열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며 "현재까지 민주당 공관위로부터 공천 하위 평가를 받은 자들은 소위 '비명' 의원들"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하위평가자 대부분이 본회의 및 상임위 출석률도 높고, 활발한 입법 활동을 해왔기에 민주당 공관위는 오로지 '이 대표에 대한 방탄력 측정평가'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사건, 위증교사 사건 등에 대한 변호를 맡은 이 대표 법률특보 박균택 변호사는 광주 광산구갑에서, 조상호 변호사는 서울 금천구에서 일대일 경선을 준비 중"이라며 "뿐만 아니라 대장동 등 사건에서 이 대표의 또 다른 최측근인 정진상 전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의 변호를 맡은 이건태·김동아 변호사도 부천시병, 평택시갑에 출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이 '국민 분노 인내선'을 넘어서는 불공정 공천을 계속한다면 엄중한 국민 심판을 결코 피하지 못할 것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