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천웅도=심신수련 원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웅도] 음양오행 등 역(易)의 원리 이해-3
음양중 삼태극의 역원리에서 도출되는 역
 
천산태백 역사전문위원
[역사 플러스코리아] 천산태백 칼럼니스트= 무극(無極)이나 태극(太極)을 말할 때 극(極)의 의미는 무엇일까? 정확하게 말할 수 있다면 이미 역(易)을 완전히 이해한 것이라 할 수 있다. 극(極)을 어렵게 생각한다면 그만큼 역의 원리도 어렵게 된다. 이제 앞에서 살펴본 무극, 태극, 삼태극에서 나아가 삼태극 원리에서 도출되는 역을 알아보기로 한다.


6. 음양중 삼태극의 역원리에서 도출되는 역


(1) 사상(四象:四相) : 기화수토 : 태양 중양 중음 태음, 4방역(四方易)

  기화수토라는 4방역은 이미 서기전7197년 이전에 존재하였던 마고성(麻姑城)을 수도로 한 마고시대에 이미 응용되고 있었던 것이 된다. 즉 기(氣)는 태양을 상징하며 서방에 자리하여 백(白)이 되고, 화(火)는 글자 그대로 불을 상징하며 남방에 자리하여 불과 관련된 글자인 흑(黑)이 되며, 수(水)는 물을 상징하며 동방에 자리하여 청(靑)이 되고, 토(土)는 글자 그대로 땅을 상징하며 북방에 자리하여 황(黃)이 되는데, 이때 북방을 토라 하고 황(黃)이라 한 것은 중앙(中)의 대리(代理)로 대입한 것이 된다.

  마고시대에 동서남북의 중앙에는 천부단(天符壇) 즉 제천단(祭天壇)을 두어 신(神)의 자리로 하였다. 이에 마고를 중앙의 천부단에 모시고 그 장손이 되는 황궁씨(黃穹氏)가 북방을 맡아 중앙의 대리가 된 것이다.

  이리하여 마고시대에 기본적인 역은 천지인 음양중(陰陽中)과 동서남북(東西南北)의 4방역이 되며, 이것의 조합이 되는 12방(方)이 곧 마고시대 정립된 역(易)이 되고, 중앙을 무극(無極:원래 있는 존재)으로 하여 합13이라는 숫자로서, 1년 3개월-4계절 13기(期)라는 역법(曆法)이 이미 정립되어 있었음을 알 수 있게 한다. 실제 부도지에는 역(曆)의 계산상 서기전27178년 이후가 되는 시기 즉 황궁씨가 다스리던 후천(後天)시대에 역수(曆數)가 시작되었다라고 적고 있다. 그래서 윷놀이판에 나타나는 역법의 원리는 이미 마고시대에 시작된 것으로 된다.

  한편, 삼일신고봉장기(三一神誥奉藏記)라는 기록에 의하면 계산상으로, 역법에 의한 연대계산은 서기전25858년 계해년부터 시작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4상(象)은 음양중(陰陽中)에서 중(中)이 음양의 조화로 다시 음양(陰陽)으로 분화파생된 역이 된다. 즉, 음양중의 음양은 태양과 태음이 되며, 중은 태양의 양(-)과 태음의 음(--)이 서로 교합하여 이루어지는 상(象)으로서, 소위 중양(中陽, 󰁎), 중음(中陰, (󰁏)이 되는 것이다. 여기서 태양은 −이 아래위로 겹친 󰁍의 상이고, 태음은 󰁌이 아래위로 겹친 󰁐의 상(象)이 된다.

  태극기에 그려진 건리감곤(乾離坎坤)의 사괘(四卦)는 태호복희8괘역 중 4방역을 나타내는 것이 된다. 이 건리감곤의 역은 결국 마고시대의 4상역이 되는 기화수토(氣火水土) 역과 일맥상통하는 것이 되는데, 다만, 상(象)이 배치된 방향이 다를 뿐인데, 이는 기후에 영향을 미치는 지구 자전축의 기울기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된다.

  4상은 방위로는 동서남북(東西南北)이 되고, 사람을 기준으로 하면 전후좌후(前後左右)의 4방 공간에 해당한다. 전후좌우를 방위로 대입하면, 전(앞)은 남, 후(뒤)는 북, 좌는 동, 우는 서에 해당한다.
  고대 인도 브라만교에서는 지수화풍(地水火風)을 4대 우주요소로 인식하였는데, 이것을 역으로 대입하면 기화수토가 되고, 태호복희역의 건리감곤(乾離坎坤)과도 상통하는 것이 된다. 풍(風)이 바람으로서 기(氣)와 관련되고 기의 발산체인 태양이 건(乾)이 된다.

  4상이 역사적으로 정치제도에는 삼선사령(三仙四靈)이라 할 때의 사령, 사출도(四出道) 등의 제도로 구현된 것이 된다.

  숫자로 사(四, 4)는 조화(造化)하는 땅의 4방향을 뜻하는 숫자가 되며, 짝수로서 음수(陰數)가 된다.
  넷(四)이라는 말은 원래 땅(ㅁ)의 모습을 가리키는 4획을 지닌 글자를 읽는 말로서, 상징적으로는 상대적으로 “음(陰)을 상징하는 여자”를 가리키는 말이 된다. 즉, 삼(三, 3)은 천지인의 음양중의 하나인 인(人)에 해당하는 삼(3)으로서 홀수이므로 양수가 되는데, 이에 대하여 사(四)는 짝수로서 음수가 되어 양이 되는 남자의 상대방인 여자를 나타내는 것이 된다. 4획을 가지는 ㅁ은 ㄴ ㄱ 또는 ㄱ ㄴ의 순으로 글자를 쓰게 되는데, 쓰는 방법에 따라 “너”, “사”라는 글자로 변형되어 가림토로 읽히면서 지금의 “넉 사”라는 훈독과 음독을 가지는 글자로 된 것이다. ㅁ의 원래형태대로 4를 의미하는 발음으로 된 말이 “마흔(40)”이다.

  4상역은 윷놀이판에 나타나는 한역(桓易)의 4방과 천지인 음양중에 해당하는 3개의 점 밖의 외곽에 있는 4개의 점으로 구현되는데, 4방은 방위의 역이 되고, 외곽의 4점은 천부경에서 말하는 운삼사(運三四)의 사(四)에 해당하는 역이 된다. 즉, 안쪽의 3개의 점은 삼, 외곽의 4개의 점은 사로서 이 삼과 사가 운행하여 북두칠성이 도는 모습이 되는데, 이로써 음양중 삼태극과 4상(象), 음양(일월)과 오행(五行)이 칠성(七星) 또는 28수의 각 방향의 7수로서 하나로 조합되는 것이다.

  4상역(象易)은 역법(曆法)으로 하루 4시(時), 1년 4계절로 구현된다. 즉 하루 12시간을 기준으로 3시간씩 4등분한 것이 되며, 1년을 3개월씩 4등분한 4계절이 되는 것이다.


(2) 오행(五行) 오음(五音)

  오행은 음양중(陰陽中) 삼태극의 중(中)이 다시 음양중으로 파생되고 여기 중(中)이 다시 음양중으로 파생된 역이 된다.

  즉, 음양중의 중이 음양중으로 분화파생되면, 원래의 음양은 태양과 태음이 되어 해와 달을 나타내게 되고, 음양중은 음에 해당하는 수(水), 양에 해당하는 화(火), 중에 해당하는 토(土)가 되며, 다시 중(中,土)이 음양중으로 분화파생되어 음에 해당하는 목(木), 양에 해당하는 금(金), 중에 해당하는 토(土)가 정립되는 것이다. 여기서 수(水)는 소위 중음(中陰), 화(火)는 중양(中陽), 목(木)은 중중음(中中陰), 금(金)은 중중양(中中陽), 토(土)는 중중중(中中中)이라 할 수 있는데, 각 수성, 화성, 목성, 금성, 토성 즉 오행성(五行星)의 기(氣)를 나타내는 것이기도 하다.

  원래의 양인 태양은 상(上), 음인 태음은 하(下)의 자리가 되며, 수는 북, 화는 남, 목은 동, 금은 서, 토는 중으로 오방의 자리가 된다. 여기서 오행에 따른 오방역이 나오는 것이다. 따라서 오행에는 태양과 태음이 없으며, 중(中)에 해당하는 수화목금토만이 있는 것이다.

  5방(方)은 북동남서중 또는 전후좌우중의 공간개념이 된다.

  오행의 배치는 상생하는 방향이나 상극하는 방향으로 놓일 수 있는데, 오행상생론은 북동남중서 즉 수목화토금의 순서로 논하고, 오행상극론은 수화금목토의 순으로 논한다. 만물의 순환원리는 오행상생의 원리에 따르며 상극의 원리는 예외로서 상생의 원리 속에 내포되어 있는 것이라 하겠다.

  5방역의 시초로 볼 수 있는 하도(河圖)는 5방 음양수리역이 되는데, 북남동서중의 순서로 1, 2, 3, 4, 5, 다시 6, 7, 8, 9, 10 이 각 배치되며, 모두 합하면 45수가 아닌 55수가 된다. 역사기록으로 하도는 서기전3500년경 태호복희가 천하(天河)에서 발견하였다 하는데, 이를 다르게 말하면 태호복희가 배달나라 시대에 5방 음양수리역을 얻었다는 것이 된다. 즉, 5방의 방위에 따라 양수와 음수를 1에서 10까지 배치한 역이 배달나라 시대에 이미 사용되고 있었던 것이 된다. 북에는 양1, 음6이 배치되고, 남에는 음2, 양7이 배치되며, 동에는 양3, 음8이 배치되고, 서에는 음4, 양9가 배치되고, 중앙에는 양5, 음10이 배치된다.

  한편, 아래 그림의 낙서(洛書)는 9방의 음양수리역이다. 서기전2267년경 치수담당 사공(司空) 우(禹)가 낙수에서 얻었다는 역으로서, 다르게 말하면 배달나라 후기 또는 단군조선 초기에 존재하였던 9방 음양수리역이 된다.

  수의 배치는 북동남서의 순으로 1, 3, 9, 7이 되고, 남서 남동 북동 북서의 순서로 2, 4, 8, 6이 배치되며, 중 5가 배치되어 합 45수이다.

  이러한 수의 배치는 소위 마방진(魔方陣)으로 불린다. 그러나, 낙서는 우가 낙수에서 얻었다는 음양수리역인데, 이것은 이미 배달나라 시대 또는 단군조선 시대 초기에 존재하였던 역이라는 것이 되는 바, 태호복희8괘역에서 각 괘의 수리가 바로 마방진의 수리로 이미 배치되었던 것으로 보이는 것이다.
  하도(河圖)에서 서방이 음4와 양9의 합이 13이라는 숫자가 되며, 오행으로는 금(金)이 되는데, 서양에서 13일의 금요일을 기피하는 것과 상관된다. 즉, 이러한 역은 동양에서 서양으로 건너간 것이 되는 것이다. 같은 예로 고대 중국에서 많이 사용되던 공후백자남(公侯伯子男)의 5봉작(封爵) 제도가 서양으로 건너가 사용되기도 하였다.

  오행의 역원리는 우리 역사상 오제(五帝), 오가(五加), 오부(五部), 오경(五京) 제도 등 철학적으로 정치적으로 구현되었다. 오제(五帝)는 원래 삼신(三神)을 보좌하는 자리인데, 우리의 삼신오제(三神五帝) 제도(制度)가 고대중국에서는 삼황오제설(三皇五帝說)로 대입되기도 하였다.

  5방에서 중앙의 자리를 임금자리인 황극(皇極)이라 하는데 이는 정치적으로 적용된 것이 된다. 황극이라는 말은 홍범구주(洪範九疇)의 건용황극(建用皇極)편에 나오는데, 이 홍범구주는 서기전2267년 단군조선의 태자 부루가 천사(天使)로서 치수(治水)를 위한 도산회의(塗山會議)를 주관할 때, 천자(天子) 순(舜)의 신하 사공(司空) 우(禹)에게 전수한 가르침으로 우리기록으로는 황구종(皇矩宗)이라 불리고, 고대중국의 기록으로는 금간옥첩(金簡玉牒), 신서(神書) 등으로 불린다.


오방:오제(帝):오령(靈):오명(命):오색(色):오행(行) :오성(成) :  오미(味)
북방 : 흑제 : 태수 : 숙살(肅殺) : 흑색 : 수(水) : 윤태(潤太): 짠맛(鹹)
동방 : 청제 : 태목 : 생양(生養) : 청색 : 목(木) : 영축(營築): 신맛(酸)
남방 : 적제 : 태화 : 광열(光熱) : 적색 : 화(火) : 용전(鎔煎): 쓴맛(苦)
서방 : 백제 : 태금 : 성숙(成熟) : 백색 : 금(金) : 재단(裁斷): 매운맛(辛)
중앙 : 황제 : 태토 : 화조(和調) : 황색 : 토(土) : 가종(稼種): 단맛(甘)


위 오행에 다시 2행(行)을 더하여 7행을 만들 수 있다.
하늘 : 上 北 東 南 西 中 下 
땅   : 日 수 목 화 금 토 月
사람 : 代 來 合 去 現 世 子
맛   : 無 鹹 酸 苦 辛 甘 合 
색   : 無 흑 청 적 백 황 灰

홍범구주 오행
潤下
曲直
炎上
從革
稼穡




  마고(麻姑)시대에 이미 오음칠조(五音七調)가 있었는데, 오음이 곧 궁상각치우(宮商角徵羽:오방으로는 중서동남북)와 상관된다고 보인다.

  숫자 오(5)는 조화(造化)하는 하늘의 숫자로서 홀수이므로 양수에 해당한다.

  다섯(五)은 원래 십(十, 10)을 2(二)등분한 글자인데, 사방과 중앙이 닫혀서 서있는 모습을 가리키는 말로서, 모두 준비되었다는 뜻을 가지는 말과 통한다.

  오행은 윷놀이판에 나타나는 한역(桓易)에서는 외곽 5개의 점으로 표현되는데, 사방으로 외곽에는 오행에 해당하는 5개의 점이 있으며, 천부경에서 말하는 운삼사(運三四)의 삼과 사에서 천지인 음양중의 중에 해당하는 인(人)이 다시 사(四)를 아울러 오(5)를 이루고 안쪽의 음양과 함께 칠(7)을 일체로 이룬다.

  윷놀이판에 나타나는 도개글윷모는 5행정(行政) 제도로서 오행이라는 역의 원리가 오가(五加), 오부(五部)라는 정치제도로 구현된 것이 된다. 특히 윷놀이에서 도개글윷모가 움직이는 거리단위인 점수는 곧 오행상생의 원리를 그대로 구현하고 있다. 즉, 중(中) 토(土) 도1, 서(西) 금(金) 개2, 북(北) 수(水) 글3, 동(東) 목(木) 윷4, 남(南) 화(火) 모5가 되어 토금수목화의 순이 되는데 오행상생의 원리를 응용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서 도는 저가(豬加)로서 중앙에, 개는 구가(狗加)로서 서방에, 글은 양가(羊加)로서 북방에, 윷은 우가(牛加)로서 동방에, 모는 마가(馬加)로서 남방에 배치된다. 이는 곧 주선악(主善惡)이 북방, 주곡(主穀)이 동방, 주명(主命)이 남방, 주병(主病)이 중앙, 주형(主刑)이 서방에 위치하는 것과 상통한다.

  오행의 역이 역법(曆法)으로는 전통문화인 5일장으로 정립되는데, 이 5일장이 72후(候)와 조합되어 360일이 되어 1년의 태양력을 구성하게 된다.



한문화사업총단 대표/천산역사연구원장/천부역(天符易)과학원장/마고족보연구원 대표/세계무궁화축제문화사업회 이사/독도 대마도 동해 만주 수호회복단 이사/천웅도 문무원 이사/광개토황비문연구원 이사/천부어문연구원 이사/산삼문화사업단 이사/한국삼협회 고문/홍익정치연구원 이사/한문화컨텐츠개발원 이사/한문화유물문화재연구원 이사/한문화사업단 이사/행운천지인 역리풍수 대표/(주)한문화개발 고문/플러스코리아타임즈 이사/춘천고조선유적지보전협의회 총괄기획위원장/천부풍수연구원 이사/풍수지리신문 편집국장/현 법무사/저서<홍익인간 7만년 역사> <마고할미로부터 7만년> <생활사주> <생활기문> <천부풍수> <천웅도와 홍익인간><우리말글과 세계언문역사>외
------------------------------------
30여년 족보(族譜)와 한중일(韓中日) 역사를 연구해 오면서, 부도지(符都誌), 한단고기(桓檀古記), 단기고사(檀奇古史), 규원사화(揆園史話) 등 귀중한 역사자료를 통하여, 우리역사 1만년을 넘어 마고(麻姑) 시대를 포함한 7만2천393년 역사를 밝히고 있음.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4/04/15 [10:08]  최종편집: ⓒ pluskorea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무극 태극 삼태극 사상 오행 팔괘 구궁 음양중 관련기사목록

국민 불륜녀 민지영, 결혼 앞두고 친정 나들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