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학 詩] 우리의 술잔엔 항상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24/04/10 [06:45]

[백학 詩] 우리의 술잔엔 항상

백학 시인 | 입력 : 2024/04/10 [06:45]

 

      우리의 술잔엔 항상 

 

                                            백학

 

 내가 슬픔을 전달하지 않아도

 세상은 충분히 슬프다

 왜 슬픈지 묻지 않은지 오래

 

 그저 슬프다고 말할뿐 

 퇴행적 눈물이

 너와 나의 침묵 사이로 흐른다

 

 이 것은 트라우마 

 가시 철조망으로 뒤엉킨

 삼팔선

 그리하여 대충 

 삼십프로 정도는 묻지 않아도 나오는

 벽

 

 여기는 그 어떤 상처도 눈물도

 치유하여 준 적이 없는 

 세렌게티

  

 너는 짐승의 뼈처럼 방치된 영혼

 구더기 득실되는 피고름의 상처

 시기를 놓쳐버린 말기 암의 폐허

 

 우리의 술잔엔 항상

 썩는 시체 냄세가 진동한다

 여기는 한반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망제산 현충공원 편백 숲속에서 수국 향기를 느껴 보세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