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손석희 ‘폭행’vs김웅 ‘공갈미수’ 적용, 검찰송치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기사입력 2019/05/22 [18:29]

경찰, 손석희 ‘폭행’vs김웅 ‘공갈미수’ 적용, 검찰송치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 입력 : 2019/05/22 [18:29]

 

 

▲     손석희 대표와 김웅 전 KBS 기자


[플러스코리아타임즈=신종철 기자]경찰이 손석희 JTBC 대표이사는 폭행, 손 대표를 고소한 김웅 전 KBS전 기자에게는 공갈미수를 적용, 기소의견으로 쌍방 고소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다만 경찰은 손 대표에게 배임·명예훼손 혐의가 없다고 결론을 내리고 무혐의 처분했으며, 김웅 전 기자도 공갈미수와 협박죄로 고소를 당했으나 공갈미수만 적용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22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 같은 양측 송치사실을 밝히면서 당초 손 대표는 폭행치상 혐의로 고소당했지만, 수사 결과 상해 정도가 심하지 않아 폭행 혐의만 적용했으며, 자유청년연합 등 보수진영이 손 대표롤 고소한 배임 등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사건은 지난 1월10일 밤 11시50분쯤 김 웅 전 기자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식 주점에서 손석희 대표가 자신을 폭행했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불거졌다.

 

이 후 김 씨는 "손 대표가 연루된 교통사고 제보를 취재하던 중 손 대표가 기사화를 막고 나를 회유하려고 JTBC 기자직 채용을 제안했다. 제안을 거절하자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손 대표가 무마를 위해 변호인에게 2년의 용역 계약으로 월수입 1000만원을 보장해주겠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김 씨는 손 대표를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하지만 손 대표는 이에 대해 "교통사고 건을 빌미로 김 씨가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협박한 것"이라며 검찰에 김 씨를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따라서 이 같은 쌍방 고소사건을 두고 세간은 또 진보와 보수세력 사이에서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다. 특히 손 대표가 교통사고 당시 옆 자리에 여성을 동승시켰으나 이를 숨기려고 김 기자를 회유하려 했다는 등의 설이 보수진영 유튜버들에 의해 무차별 퍼져나갔다. 

 

그러나 손 대표 측은 공식적 대응을 하지 않고 법적 대응에만 충실했다. 김 웅 전 기자를 고소하고 피소된 자신의 혐의를 경찰 조사에서 부인하는 것으로만 대응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자유청년엽합 장기정 대표는 손 대표가 김 웅 씨에게 용역 사업을 제안한 것이 회사에 손해를 끼치는 배임에 해당한다며 배임 혐의로 손 대표를 고발하기도 했다.

 

이에 경찰은 이 같은 모든 사건들을 통합, 양측을 조사한 뒤 오늘 손 대표에게는 폭행, 김 웅 씨에겐 공갈미수만 적용하는 것으로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이에 이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손 대표의 김 웅 씨 폭행 상태가 상해로 볼 수 있을지 다시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해졌다.

 

사회뉴스 신종철 s1341811@hanmail.net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