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읍시 ‘2019년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 마무리 ‘분주’

- 총 5억 1600만 원 들여 저소득층 177가구 보수…, 지붕개량 등으로 주거환경 개선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19/11/05 [19:43]

정읍시 ‘2019년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 마무리 ‘분주’

- 총 5억 1600만 원 들여 저소득층 177가구 보수…, 지붕개량 등으로 주거환경 개선

이미란 기자 | 입력 : 2019/11/05 [19:43]

[플러스코리아 타임즈 이미란기자] 정읍시가 저소득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하는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마무리에 분주하다.

▲     ©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은 주거환경이 낙후됨에도 경제적 여건 등으로 제때 보수하지 못한 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 세대의 주거환경 개선하기 위해 추진됐다.

 

시에 따르면 이번 해 국비 25800만 원을 포함해 총 51600만 원을 들여 총 177가구에 지붕개량, 도배·장판·싱크대·창호시설 등 교체, 화장실·보일러 보수 등을 진행했다.

 

시는 이번 달 말까지 진행 중인 저소득 가구 보수공사를 완료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는 데 도움을 줄 예정이다.

 

한편, 내년도 희망의집 고쳐주기 사업은 내년 초 주거지 현지 조사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한 후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면사무소와 동 주민센터에 사업 대상자를 추천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세대의 노후 불량 주택을 점검하고 보수해 삶의 질 향상에 보탬이 되겠다더불어 함께하는 복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북 '오늘도 쉬임없이 걷고있는 북성종합진료소의 호담당의사들'
1/1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