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입동(立冬)앞두고 곶감 만들기 한창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11/09 [14:05]

입동(立冬)앞두고 곶감 만들기 한창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11/09 [14:05]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 8일은 겨울의 문턱으로 들어선다는 절기, 입동(立冬)을 앞두고 감의 고장인 충북 영동군 심천면 소재 한 농가의 곶감건조장 풍경이다. 

 

깍은 감을 타래에 매달고 있는 모습에서 겨울이 다가 왔음을 느끼게 한다.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북 '산골마을 학생들 위해 사랑의 통학배가 달린다'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