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서 류재옥경위, 병원 진료 중에 마주친 상습절도범 격투 끝에 검거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2/16 [10:47]

익산서 류재옥경위, 병원 진료 중에 마주친 상습절도범 격투 끝에 검거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2/16 [10:47]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비번일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나오던 경찰관이 나흘 전에 자신이 접수했던 관내 차량털이 절도사건 범인과 인상착의가 비슷한 용의자를 발견하고 격투 끝에 붙잡아 화제가 되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익산경찰서(서장 임성재) 중앙지구대에 근무하는 류재옥(40세, 사진) 경위다.
 

류 경위는 지난 11일 오후 2시 55분경 익산시 무왕로 소재 원대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나오다가 나흘 전에 발생한 관내 차량털이 범인과 비슷한 남성을 발견, 피의자임을 직감하고 경찰관 신분을 밝히며 보호자에게 절도 동영상을 보여주자 아들이라고 시인하였다.
 

이때 류 경위는 175cm에 100kg인 용의자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병원 1층 현관에 있던 80여 명의 방문객이 자칫 다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에 일단 건물 밖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리고 본관 앞 주차장으로 이동한 류 경위는 곧장 익산경찰서 112종합황실로 경력지원을 요청했고, 이에 용의자가 류 경위를 밀치고 도주하려 하자 이를 제지하며 격투 끝에 지원을 요청받고 도착한 경찰관들과 함께 용의자를 검거하였다.
 

이 과정에서 류 경위는 상의가 다 찢기고 찰과상까지 입었지만  주변 사람들이 다치지 않고 용의자를 검거해 오히려 다행이라며 자신보다 시민의 안전을 더 걱정하는 경찰의 참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임성재 익산서장은 “비번날 그것도 몸이 아파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나오는 상황에서 수사 중이던 범인과 인상착의가 유사함을 확인하고 격투 끝에 검거한 류 경위의 활약이 자랑스럽다며 경찰청장 표창을 추천하겠다.”고 높이 평가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리복재 詩] 가을 거지 시인
1/2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