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익산서 류재옥경위, 병원 진료 중에 마주친 상습절도범 격투 끝에 검거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2/16 [10:47]

익산서 류재옥경위, 병원 진료 중에 마주친 상습절도범 격투 끝에 검거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2/16 [10:47]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비번일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나오던 경찰관이 나흘 전에 자신이 접수했던 관내 차량털이 절도사건 범인과 인상착의가 비슷한 용의자를 발견하고 격투 끝에 붙잡아 화제가 되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익산경찰서(서장 임성재) 중앙지구대에 근무하는 류재옥(40세, 사진) 경위다.
 

류 경위는 지난 11일 오후 2시 55분경 익산시 무왕로 소재 원대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나오다가 나흘 전에 발생한 관내 차량털이 범인과 비슷한 남성을 발견, 피의자임을 직감하고 경찰관 신분을 밝히며 보호자에게 절도 동영상을 보여주자 아들이라고 시인하였다.
 

이때 류 경위는 175cm에 100kg인 용의자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병원 1층 현관에 있던 80여 명의 방문객이 자칫 다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에 일단 건물 밖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리고 본관 앞 주차장으로 이동한 류 경위는 곧장 익산경찰서 112종합황실로 경력지원을 요청했고, 이에 용의자가 류 경위를 밀치고 도주하려 하자 이를 제지하며 격투 끝에 지원을 요청받고 도착한 경찰관들과 함께 용의자를 검거하였다.
 

이 과정에서 류 경위는 상의가 다 찢기고 찰과상까지 입었지만  주변 사람들이 다치지 않고 용의자를 검거해 오히려 다행이라며 자신보다 시민의 안전을 더 걱정하는 경찰의 참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임성재 익산서장은 “비번날 그것도 몸이 아파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나오는 상황에서 수사 중이던 범인과 인상착의가 유사함을 확인하고 격투 끝에 검거한 류 경위의 활약이 자랑스럽다며 경찰청장 표창을 추천하겠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안산 대부도 물들인 100만 송이 해바라기, 노란 물결 유혹
1/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