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우리는 '생겨먹은 대로' 선택, 이방인 프로젝트도 마찬가지"

윤종신, '끌림' 다룬 넷플릭스 다큐 보고 작사…"끌림은 운명적인 일"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8:04]

윤종신 "우리는 '생겨먹은 대로' 선택, 이방인 프로젝트도 마찬가지"

윤종신, '끌림' 다룬 넷플릭스 다큐 보고 작사…"끌림은 운명적인 일"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3/23 [18:04]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이방인 프로젝트를 결심하기 전까지 난 왜 이러지, 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왜 나는 견딜 수가 없는 건지, 왜 나는 떠나고 싶은 건지. 그리고 결심한 순간 비로소 알게 됐다.

나는 사람들의 평가나 돈을 최우선의 가치에 두면서 살고 싶지는 않은 사람이라고. 나란 사람은 이렇게 '생겨 먹은' 거라고"오늘 공개되는 윤종신의 ‘월간 윤종신’ 3월호 '끌림의 정체'는 본능적인 '끌림'에 관한 노래이다.

윤종신은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익스플레인 : 섹스를 해설하다' 중 끌림과 본성의 강력한 상관관계를 보여준 '끌림' 편에서 가사 영감을 받았다.

윤종신은 "우리가 이성적이고 논리적인 판단을 내린다고 생각할 때가 많지만 사실은 내 성향, 내 본질에 따라서 그러니까 '생겨먹은 대로' 선택한다"며 "사랑도 그런 것 같다.

내가 누군가에게 끌리는 건 결국 내가 갖고 태어난 본질에 따른 게 아닐까. 그렇다면 나는 그 사람에게 반하도록 태어난 게 아닐까, 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You look so beautiful / 단 1초도 안 걸려 / 끌림 그 이유 그 속엔 / 나의 역사가 녹아 있어" 가사는 표면적으로 운명적인 사랑에 대한 노래로 들리지만, 좀 더 곱씹어 보면 인생, 그리고 자신의 본질에 대한 이야기도 담겨있다.

실제로 윤종신은 가사를 쓰며 '월간 윤종신'을 10년 동안 지속하고 '이방인 프로젝트'를 기어코 시작한 자기 자신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

그는 "흥미로운 건 우리는 자신의 본질에 대해 잘 모른다는 거다 어떤 시도를 하고 노력을 해야지만 우리 자신에 대해 알게 되는 것 같다"며 "이방인 프로젝트를 하는 것도 결국 나의 본질을 발견하는 여정"이라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