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모던 패밀리’ 미나, 시누이 임신 소식에 환호!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4/04 [10:10]

모던 패밀리’ 미나, 시누이 임신 소식에 환호!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4/04 [10:10]

 

미나-필립 부부가 ‘필립 누나’ 박수지 씨의 임신 소식에 축하하는 마음과 동시에 부러움을 내비친다.

 

3일(오늘) 밤 11시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책임 프로듀서 서혜승) 57회에서는 미나-필립 부부가 박수지 씨의 임신 소식을 듣고 한달음에 달려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사실 박수지 씨는 100kg이 넘는 과체중에 고혈압, 당뇨 위험까지 안고 있어서 임신이 어렵다는 진단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뜻밖에 임신이 되었고, 기쁜 마음에 이를 필립-미나 부부에게 전화로 알린다.

 

미나는 “정말 잘 됐다. 내 일처럼 좋다”며 환호한다. 필립 역시 “내가 삼촌이 되다니 신기하다”며 기뻐한다. 내친 김에 두 사람은 박수지 씨의 정기 검진에 동행하기로 하고 병원에서 만난다. 미나는 최근 마지막 ‘시험관 아기 시술’에 도전할 만큼 난임으로 힘든 상황임에도, 시누이의 임신 소식을 크게 기뻐하는 한편, 부러운 마음도 드러낸다.

 

박수지 씨는 ‘태몽’을 묻는 질문에 “토끼 두 마리가 품으로 들어왔다”고 말한다. 현재 남편이 직업 군인으로 지방에 거주하고 있어 미나-필립과 함께 큰 병원으로 진료를 받으러 가는데, 이날 세 사람은 병원에서 굳은 표정을 지어 궁금증을 일으킨다.

 

과연 세 사람이 어두운 표정을 지은 이유는 무엇인지, 박수지 씨의 임신을 둘러싼 이야기 전말은 MBN ‘모던 패밀리’ 57회에서 공개된다. 이 외에도 김영옥의 집들이에 초대받은 가수 진성, ‘인생 멘토’인 조혜련을 만나러 간 최준용-한아름 부부의 이야기가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MBN ‘모던 패밀리’ 57회는 3일(오늘) 밤 11시 방송한다.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북 '오늘도 쉬임없이 걷고있는 북성종합진료소의 호담당의사들'
1/1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