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읍시, 농촌인력 부족 해소 ‘주산지 일관 기계화’ 본격화

- 밭작물 전용 농기계 활용한 농가경영 개선 ‘기대’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1/10/15 [14:48]

정읍시, 농촌인력 부족 해소 ‘주산지 일관 기계화’ 본격화

- 밭작물 전용 농기계 활용한 농가경영 개선 ‘기대’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1/10/15 [14:48]

정읍시 농업기술센터는 농촌의 인구감소와 고령화, 여성화에 따른 노동력 문제 해결을 위해 2021년 주산지 일관 기계화 사업(장기 임대)을 본격 추진한다.

 

주산지 일관 기계화사업은 일손 부족 해결과 농가경영 개선을 위해 밭 농업 기계화율을 논 작물 수준으로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밭작물인 콩과 양파, 고추, 마늘, 배추, , 감자, 고구마, 인삼 등 주산지에 집단 생산단지를 중심으로 파종에서 수확까지 일관 기계화에 필요한 농기계를 구입해 임대하는 형식으로 추진하고 있다.

 

임대료는 농기계 구입 가격에 20%를 내구연한 동안 나누어 지불한다.

 

시는 2018~20년도 사업을 추진해 지역농협과 연구회, 작목반 등 8개소에 2759대의 파종 및 수확 농기계를 장기 임대했다.

 

올해 사업은 영농조합법인 4개소에 716대의 농기계 장기 임대를 추진해 어려운 밭작물에 대해 기계화율을 높여 나갈 방침이다.

 

특히, 장기 임대는 농기계가 필요한 시기에 적절히 이용할 수 있고 주변 농가의 농작업 대행까지도 겸할 수 있어서 농가의 만족도가 높다.

 

시 관계자는 농촌 고령화에 따른 노동 인력 부족으로 밭작물 재배가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주산지 일관 기계화사업이 농민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앞으로도 지속적인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남도, 11월 전통주에 담양 ‘천년담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