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尹, 영·미·캐나다 순방 마치고 귀국길…민주당, "외교 참사 사과해야"

안기한 | 기사입력 2022/09/24 [16:57]

尹, 영·미·캐나다 순방 마치고 귀국길…민주당, "외교 참사 사과해야"

안기한 | 입력 : 2022/09/24 [16:57]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뉴욕 JFK 국제공항에서 캐나다 토론토로 향하는 공군 1호기 탑승 전 인사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5박7일간의 해외 순방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르자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국격이 무너진 일주일"이었다며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안귀령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은 귀국 즉시 총체적 외교 무능과 외교 참사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외교라인을 경질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상근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5박7일간의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오늘 밤 귀국한다"며 "왜 떠났는지 모를 일주일이었고, 국격이 무너진 일주일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영국 도착 첫날 조문 외교를 하겠다더니 교통 통제를 핑계로 조문을 취소했다"며 "뉴욕으로 자리를 옮긴 유엔총회 연설에서는 11분간 알맹이 없는 자유의 구호만 외쳤다"고 지적했다.

또 "끈질긴 구애 끝에 얻어낸 기시다 총리와의 30분 간담, 회담 불발로 대체된 바이든 대통령과의 48초 환담은 구걸 외교 굴욕 외교 논란을 낳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48초 환담 이후 내뱉은 충격적인 비속어는 욕설 외교 파문을 불러일으켰다"며 "대통령실은 사과를 거부하고 변명과 거짓 해명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노를 키우고 있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해외에 나가 국격을 높이기는커녕 국민께 수치만 안기고 왔다"며 "외교에 대한 대통령의 인식 부족, 부적절한 평소 언행, 외교라인의 아마추어리즘이 합쳐진 결과"라고 비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을 위해 지난 18~19일 영국 런던을 방문했다. 장례식 행사 전 윤 대통령이 시신이 안치된 웨스트민스터 홀에 참배 가지 않은 것을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영국에서 곧바로 미국 뉴욕으로 이동한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을 만났다. 이후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테이블 등 행사에 참석하며 세일즈 외교에도 나섰다.

한편 지난 21일 뉴욕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 참석 후 불거진 윤 대통령의 사적 발언 논란을 두고 야권에서는 외교 참사라며 공세를 쏟아내기도 했다. 윤 대통령 내외가 이날 캐나다 오타와 국제공항에서 탄 공군 1호기는 24일(한국시간) 늦은 오후께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