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4수 끝에 당선된 이준석…"대선 3년 남은 거 확실합니까?"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4/11 [18:16]

4수 끝에 당선된 이준석…"대선 3년 남은 거 확실합니까?"

장서연 | 입력 : 2024/04/11 [18:16]

                                                                                    사진=SBS 캡처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할수도 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이 대표는 11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진행자로부터 “이준석 당선인, 다음 대선 나갑니까? 이 얘기는 너무 빠른가요?”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 대표가 “다음 대선이…”라면서 말을 줄이자 진행자가 “3년 남았다. 그러면 그때는 사실 마흔이 넘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에 이 대표는 “다음 대선이 몇 년 남았지요?”라고 다시 물었다.

 

그는 진행자가 3년이 남았다고 답하자, 이 대표는 “확실합니까?”라고 되물었다.  

 

이 말을 들은 진행자는 “이거 굉장히 도발적인 얘기인데요?”라고 반응했다. 윤 대통령의 남은 임기인 약 3년이 지나기 전에 대선이 다시 치러질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로 진행자가 해석한 것이다.   

 

이 대표는 부인하지 않고 수사 또는 재판을 받고 있는 야권 지도자들을 거론하며 “누군가 굉장히 서두를 것이고, 누군가는 굉장히 두려워할 것이고, 저는 이번에 또 야권이 단독으로 패스트트랙으로 특검 발의할 수 있는 의석수는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 또 특검들 막 발의될 텐데, 법이 입안될 텐데요”라며 “그러면 대통령이 거부권 쓰실 수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같은 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윤 대통령은 집권 2년이 지나가는 대통령인데 아직도 통치나 정치의 기본에 해당하는 것들을 안 하고 계신다”며 “(이번 총선에서)그게 심판받은 거고 총선 뒤에도 바뀔 것 같지는 않아 보인다”고 했다.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는 “동탄의 유권자들이 굉장히 큰 투자를 해주셨다 이렇게 생각하고 무엇보다도 가장 젊은 지역구, 그리고 무엇보다도 가장 민도가 높은 지역구 중에 하나였다”면서 “민도라는 건 정책과 공약에 반응하는 그런 속도나 이런 게 저도 놀라울 정도였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