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9단'박지원의 5선 성공…최고 득표율·최고령 당선 '2관왕'

김시몬 | 기사입력 2024/04/11 [16:27]

'정치9단'박지원의 5선 성공…최고 득표율·최고령 당선 '2관왕'

김시몬 | 입력 : 2024/04/11 [16:27]

                             전남 해남·완도·진도 선거구에서 당선이 확정된 박지원 후보. 사진=박 당선인 측 제공

 

 

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개표 결과 박지원 후보가 전남 해남·완도·진도 선거구에서 득표율 92.35%(7만8324표)로 당선됐다. 전국 지역구 당선인 중 최고 득표율이다.

박 당선인은 1942년 6월 5일생으로 역대 최고령 지역구 당선인으로도 이름을 올렸다. 역대 최고령 국회의원은 1992년 제14대 총선에서 통일국민당 전국구 1번으로 나와 당선된 문창모 전 의원으로 당시 만 84세였다.

 

박 후보의 당선 최종 확정 시 역대 '지역구 최고령 국회의원' 타이틀을 가질 전망이다. 그보다 나이가 많은 두 후보는 무소속, 기독당으로 출마해 당선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진도 출생인 박 당선인은 미국에서 사업가로 자수성가한 뒤 1970년대 말 미국 망명 중이던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나 정치에 첫발을 내디딘 후 1992년 14대 총선에서 민주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이후 4년간 대변인으로 활동했으며 국민의 정부에서 청와대 공보수석비서관·정책기획수석비서관·비서실장 등을 역임하면서 김대중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했다.

이어 목포에서 18~20대 3선 국회의원을 지냈으나 제21대 총선에서 민생당 후보로 나서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에게 패했다.

박 당선인은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에 복당해 고향인 진도를 포함한 지역구에 처음 출마해 5선 금배지를 달게 됐다.

 

박 당선인은 10일 당선 소감문을 통해 "이제 윤석열 대통령께서도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남은 3년은 제발 변해야 한다"며 "김건희, 채상병, 이태원 특검을 수용하고, 민생 서민경제, 남북 관계, 외교, 민주주의가 더 이상 파탄나지 않도록, 국정기조를 전면 쇄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도 대통령이 잘한 것은 잘했다고 평가하고 잘못한 것은 강하게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겠다"면서 "또, 정치 선배로서 22대 국회가 국민을 위한 생산적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대화의 정치를 복원하는데 저의 경험과 경륜을 쏟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민생 경제는 물론 남북 관계, 대중, 대미, 대러 등 외교에 있어서도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수권 정당으로 거듭나서 최고의 개혁인 정권교체를 할 수 있도록 김대중 대통령 비서실장으로서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