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참모 통해 메시지 낸 尹 대통령에 "총선 결과 직접 사과하고 이재명 만나야"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4/12 [12:13]

민주당, 참모 통해 메시지 낸 尹 대통령에 "총선 결과 직접 사과하고 이재명 만나야"

장서연 | 입력 : 2024/04/12 [12:13]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의원들과 당선인들은 오늘(12일) 4·10 총선 결과와 관련,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사과하고 국정 기조를 전환하겠다는 의지를 언급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민석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전종철의 전격시사'에 출연, "국민들께서는 이미 투표로 말씀을 하신 것 아니겠나. 이제 대통령이 진심으로 그에 대해 답해야 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윤 대통령이 선거 후에 언급한 것만으로는 무엇을 어떻게 진정으로 변하려 하는 것인지 아직 가늠할 수 없다"며 "자신의 소회를 국민 앞에서 담담하게 말씀드리고, 그에 대해 내가 스스로 벌하겠다고 얘기하는 것에서 시작하는 것이 기본"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윤 대통령이 총선 윤곽이 드러난 전날 오전 이관섭 비서실장을 통해 "총선에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발언을 전했고 한덕수 국무총리와 대통령실 참모진이 일괄 사의를 표명했지만, 더 나아가 윤 대통령의 직접적인 사과가 필요하다는 취지다.

 

민형배 의원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이런 경우에 대통령이 나서지 않고 총리와 참모를 시켜 발언하는 게 어디 있나"라며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윤 대통령이 이번 심판에 대해 직접 사죄하는 말을 내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 의원은 "윤 대통령은 야당을 파트너로 인정하고 민주당과 대화의 창을 열어야 한다"며 "영수 회담이 됐든 뭐가 됐든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처를 하는 것이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김병주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윤 대통령은 야당 대표를 2년여 동안 안 만난 유일한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대통령이 되기 전에는 특정 정당의 후보이기 때문에 그쪽 노선을 탄다고 하더라도, 대통령이 되면 국민의 대통령이 돼야 하고 통합과 포용의 정치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