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읍시, 생명지킴이 양성으로 자살예방 ‘총력’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4/04/17 [13:47]

정읍시, 생명지킴이 양성으로 자살예방 ‘총력’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4/04/17 [13:47]

[플러스코리아=이미란 기자]정읍시가 지역사회 내 자살 방지를 위해 생명지킴이를 지속적으로 양성하며 자살 예방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생명지킴이란 가족, 친구, 이웃 등 주변인의 자살 위험 신호를 인식해 관심을 갖고, 적절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기관에 연계하는 사람을 말한다.

 

교육 대상은 자살 예방에 관심이 있는 시민으로, 아동·청소년, 성인, 노인으로 구분해 생애주기별로 맞춤형 교육을 들을 수 있다.

 

생명지킴이 양성교육을 이수한 후에는 주변에 있는 자살 고위험군의 신호를 파악하고, 사고가 발생하기 전 전문기관에 도움을 요청하는 안전울타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시는 생명지킴이 양성교육을 통해 자살률을 낮추고 자살을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문제로서 인식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어 지역사회에 자살예방에 대한 책임 의식을 함양시키고 있다.

 

특히 시 정신건강복지센터는 2023년 학교, 사회복지기관, 경로당 등 85회에 걸쳐 3917명에게 교육을 실시했고, 올해는 생명지킴이 4000명 양성을 목표로 기관·단체에게 신청받아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속적인 생명지킴이 양성교육을 통해 자살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실질적인 자살을 예방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괴산 빨간 맛 페스티벌′ 앞두고 ′여심(女心)′ 유혹하는 빨간 꽃 화려한 자태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