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성태 詩]갈대의 속살

정성태 시인 | 기사입력 2018/02/20 [17:43]

[정성태 詩]갈대의 속살

정성태 시인 | 입력 : 2018/02/20 [17:43]

 

 

갈대의 속살


                         정성태


가녀린 것이
저 홀로 고개 쳐들고
흔들리며
혹은 흐느끼며
그러나 꺾이지 않은 채
굳세게 서 있는
갈대의 속살을 보았다.

나신의 몸짓으로
저 어느 하늘 아래
아무런 깃발도 없이
부대끼는
혹은 발버둥치는
번외의 호곡과도 같은
갈대의 속살을 보았다.


정성태 : 시인 / 칼럼니스트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 1963년 전남 무안 출생. 1991년 시 '상실과 반전' 등으로 등단.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작가회의 회원, 국제펜클럽한국본부 회원. 시집 "저기 우는 것은 낙엽이 아니다" 외. 정치칼럼집 "창녀정치 봇짐정치" 등이 있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북 '산골마을 학생들 위해 사랑의 통학배가 달린다'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