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자 네번째구속‘장영자 사위’ 故 김주승, 장영자 사기에 재조명…”파란만장 인생사

최진철 기자 | 기사입력 2018/12/21 [18:46]

장영자 네번째구속‘장영자 사위’ 故 김주승, 장영자 사기에 재조명…”파란만장 인생사

최진철 기자 | 입력 : 2018/12/21 [18:46]

 

▲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장여자씨는 올해 초 검찰에 구속기소 돼 네 번째 재판을 받고 있다. / SBS 뉴스

 

[플러스코리아타임즈=최진철 기자]1980년대 7000억원대 희대의 어음 사기 사건을 벌인 것으로 알려진 장영자(74)씨가 또다시 사기 혐의로 4번째 구속을 당했다.

 

장영자 씨는 지난 2015년 1월 교도소에서 출소한 뒤 남편인 고(故) 이철희 씨 명의 재산으로 재단을 만들려 하는데, 상속을 위해 현금이 필요하다고 속이는 등의 수법으로 수억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장영자는 올해 초 검찰에 구속기소 돼 네 번째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은 장영자가 2015년 출소한 뒤 가로챈 돈이 6억 2000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장영자의 사기 행각은 1980년대부터 시작됐다. 지난 1983년 장영자씨는 7000억원대 어음사기 사건으로 징역 15년을 선고 받은 뒤 1992년 가석방됐다.

 

이후 1994년 사위인 故 김주승 씨가 운영하던 회사의 부도사건으로 다시 한 번 구속된 다음 1998년 광복적 특사로 풀려났다. 이어 2000년 220억원대 구권 화폐 사건으로 세 번째 구속된 바 있다.

 

▲     © 장영자의 네 번째 구속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의 전 사위 故 김주승이 주목을 받고 있다. / SBS 뉴스

 

이처럼 세기의 사기 혐의를 받는 장영자의 네 번째 구속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의 전 사위였던 고(故) 김주승 씨도 주목을 받고 있다.

 

김주승은 1983년 MBC 공채 16기 탤런트로 뽑혀 '아버지와 아들'로 데뷔했다. 주요 출연작으로는 ‘첫사랑’ ‘애정의 조건’ ‘순심이’ ‘야망의 세월’ ‘연인’ ‘여자의 남자’ 등이 있다.


김주승은 1990년 장영자의 딸 김모씨와의 결혼으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1월 법원의 이혼 조정을 통해 17년간 결혼 생활을 마감했다.

 

김주승은 2003년 제 18대 한국방송연기자협회 회장으로 선임돼 활발한 활동을 펼쳤고, 2005년 이후로는 제작자로의 변신 모습도 보였다. 이후 드라마 제작사인 디지털돔을 설립해 ‘그녀가 돌아왔다’를 비롯해 ‘이제 사랑은 끝났다’, ‘나도야 간다’ 등을 제작했다. 또 자신이 제작한 드라마 ‘그녀가 돌아왔다’에 출연하기도 했다.

 

하지만 재정난으로 드라마 제작 운영에 어려움을 겪게 된 김주승은 김씨와 17년 만에 이혼까지해 힘든 시기를 보냈다. 이후 김주승은 췌장암이 재발해 주위 동료들과 연락을 끊고 요양 생활을 시작했지만 결국 같은해 8월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제보) 카카오톡ID 8863051

e-메일: s1341811@hanmail.net

여러분의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