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서,중국산 미인증 AIS 수입·판매자 등 44명 검거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07/16 [16:17]

제주해경서,중국산 미인증 AIS 수입·판매자 등 44명 검거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07/16 [16:17]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제주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에서는“AIS(선박자동식별장치)를 전파법에 따른 적합성평가도 받지 않고 어선 조업 시 어망에 부착 사용하기 위해 중국에서 국제택배를 이용 수입 판매한 K씨(男, 62세, 경기도) 등 3명과 이를 무선국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한 D호 선장 J씨(男, 40세, 서귀포시) 등 7명, 총 10명을 전파법 위반 혐의로 오늘(16일) 제주지검에 불구속 송치하였다.”고 밝혔다.

 

제주해경서에 따르면, AIS를 중국에서 불법으로 수입하여 판매한 피의자 K씨 등 3명을 상대로 수사 중 중국산 미인증 AIS를 판매한 내역을 확보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중국산 미인증 AIS를 구매하여 허가를 받지 않고 사용한 혐의로 Y호 선장 K씨(男, 64세) 등 34명을 추가로 입건하여 수사 중이다.

 

선박자동식별장치(AIS : Automatic Identification System)는 해상에서 선박의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장치로서, 선박의 선명, 침로, 속력 등 항행 정보를 자동으로 표시하는 항해 안전장비이다.

 

최근 어선에서 어구 위치를 쉽게 찾을 목적으로 중국산 무허가 AIS를 어망에 불법 부착 사용하는데, 이를 사용할 경우 인근을 항해하는 선박의 항해장비 화면에 실제 선박과 동일한 신호가 표출됨에 따라 전파질서 교란으로 인한 충돌사고 등 대형 사고를 초래할 수 있다.

 

지난 2015년 11월 17일 오후 8시 5분에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남동방 4.2해리 해상에서 1623톤급 석유제품 운반선이 무허가로 설치된 AIS를 피하려다 29톤급 어선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제주해양경찰서(황준현)에서는 “무허가 AIS를 어구에 부착하여 사용하는 행위는 해양안전과 직결되는 중요한 문제로 미인증 AIS 판매 및 무허가 AIS 사용행위에 대하여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