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오픈워터수영 경기장 감동의 물결

노익장…아름다운 꼴찌…반가운 재회…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08/09 [17:10]

여수 오픈워터수영 경기장 감동의 물결

노익장…아름다운 꼴찌…반가운 재회…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08/09 [17:10]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마스터즈대회 오픈워터 경기 우리나라 출전선수 중 최고령인 조정수 선수가 수영 시작 9년만에 마스터즈 대회에 참가한 것이 알려져 화제가 됐다.

조 선수는 환갑이 훌쩍 넘은 62세에 수영을 시작해 그동안 각종 오픈워터 대회에 출전하며 기량을 닦아왔다고 말했다.

이날도 피니쉬 라인을 통과하며 “내 뒤에 2명이나 있다”며 녹슬지 않는 기량을 뽐냈다.

터치판도 잊은 채 역영 펼친 아름다운 꼴찌.

이날 경기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들어온 쉐퍼 줄리아 선수가 마지막 피니쉬 라인에서 터치판 찍는 것을 잊고 들어와 다시 찍으러 헤엄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쉐퍼 선수는 “관중과 선수들의 환호성 때문에 터치판 찍는 것도 잊었다”며 “어차피 꼴찌라 기록이 몇 초 늦어지는 것은 상관없다”며 웃어보였다.

남자 최고령 400m 혼영도 응원해 주세요.

오픈워터 경기에서 우리나라 남자 최고령 출전자인 김동제 선수는 14일 열리는 400m혼영에도 출전한다며 응원을 부탁했다.

김 선수는 “오픈워터 경기는 완주를 목표로 했는데 완주는 물론이고 중간정도 순위로 들어와 만족한다”며 “14일 광주에서 열리는 400m 혼영 경기도 응원해달라”고 말했다.

나라는 달라도 여수에서 다시 보니 너무 좋아요.

나라와 나이를 초월하며 우정을 쌓은 두 선수가 여수에서 재회하고 눈물을 흘려 주위에 훈훈한 감동을 줬다.

우루과이의 케마드 마가렛타 선수와 페루의 카나발 마리아 선수는 그동안 세계 각국의 마스터즈대회 출전을 통해 나라와 나이는 달라도 서로 수영하고 교류하며 우정을 쌓아왔다고.

이번 광주마스터즈대회에서는 서로 참가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카나발 선수가 혹시나 해서 경기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다가 완주하고 돌아온 케마드 선수의 모습을 보고 바로 달려나가 포옹하며 재회의 감동을 만끽했다.

두 선수는 “여수에서 이렇게 건강한 모습을 보니 너무 좋다”며 환하게 웃어 보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