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해동문화예술촌, ‘2019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 우수상 수상

- 20일 대한민국 건축문화제에서 시상식 및 작품 전시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19/09/21 [09:57]

담양 해동문화예술촌, ‘2019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 우수상 수상

- 20일 대한민국 건축문화제에서 시상식 및 작품 전시

이미란 기자 | 입력 : 2019/09/21 [09:57]

[플러스코리아 타임즈 이미란기자] 담양군(군수 최형식)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시행하는 ‘2019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공모전에서 문화가 익어가는, 담양 해동문화예술촌으로 우수상을 수상했다.

▲     ©

올해로 14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문체부와 ()한국건축가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상으로서, 품격 있는 생활공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국민들의 문화적 삶의 질을 향상하고자 지난 2006년 제정됐다.

 

올해는 전국의 지자체와 공공기관 및 민간 등으로부터 작품 19개를 추천받아,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서류 심사와 현장 심사를 진행했고, 공간 기획 및 실행 과정에서의 문화적 창의성, 지역 주민 및 전문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참여 정도, 지역적 특성 반영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총 6개 작품을 수상작으로 결정했다.

 

장관상인 거리마당상으로 선정된 담양 해동문화예술촌은 1960년대 전통 주조방식으로 막걸리를 생산하다 2010년 폐업 이후 방치되던 해동주조장을 2016년부터 부지 매입과 문화재생 사업을 통해 재탄생시킨 공간으로, 지역주민들이 문화예술과 자연을 즐길 수 있도록 창의성과 예술성을 가미해 지역 활성화에 기여한 점이 높게 평가되었다.

 

해동문화예술촌은 지난 61일 전시 <도시 리듬과 예술적 행동>과 함께 개관한 이후 아카이브 전시관 등 다양한 미술전시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달 31일부터는 두 번째 전시 <>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해동문화예술촌 내 갤러리 아레아상상나래동으로 운영되는데 회화, 섬유, 판화, 조각, 공예 등 다양한 장르의 시각 미술을 만나볼 수 있으며, 아동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꿈꾸는...’이라는 특별전으로 구성됐다.

 

()담양군문화재단 양초롱 총감독은 해동문화예술촌은 과거 술도가의 노동과 쉼, 나눔이 있던 추억의 공간이자 군민들의 향수가 머물러 있는 공간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 될 것이다앞으로도 주민의 삶 속에서 예술을 지향하며 담양 문화를 선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동문화예술촌은 2019 지역문화대표브랜드 최우수상 수상(상사업비 30백만원), 2019 매니페스토 지역문화부문 우수상수상, 전남마을이야기박람회 사례발표 등 각종 수상을 통해 도시재생의 성공 사례로 인정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