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애인-비장애인 화합’최대 규모 생활체육 한마당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19/11/05 [18:05]

서울시,‘장애인-비장애인 화합’최대 규모 생활체육 한마당

윤진성 기자 | 입력 : 2019/11/05 [18:05]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 서울시와 서울시장애인체육회는 오는 6일 서울시 최대 규모의 장애인 생활체육 대회를 잠실주경기장 및 보조경기장에서 개최한다.

각 자치구를 대표하는 총 3천여명의 장애인 및 비장애인 선수들은 자치구의 명예를 걸고 어울림풋살, 쇼다운, 400m계주 등 총 9개 종목에서 평소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룰 예정이다.

지난 2018년 대회에서는 전 종목에서 고른 성적을 거둔 노원구장애인체육회가 종합우승을 차지했었다.

선수는 각 자치구별 장애인 85%, 비장애인 15%로 구성하고 장애인의 경우 지체 뇌병변 시각 청각 지적 등 전 장애유형이 골고루 참여해 장애인과 비장애인간의 화합의 장을 마련했다.

개최 종목은 화합종목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총 9개 종목이다. 대회 당일은 종목대회 9개와 체험종목 4개가 개최되며 모든 종목은 장애유형별 특성을 반영, 경기방법을 변형해 진행하게 된다.

종목대회 구성으로는 어울림풋살, 한궁, 400m계주, 스포츠스태킹, 낙하산공바운스, 뉴에이지컬링, 공넘기기, 스크린사격, 쇼다운 9종목이며 체험종목은 셔플보드, 미니탁구 등 4종목이다.

화합종목 내에서는 1인 1종목으로 참가 제한한다. 다만, 체험종목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또한, 개회식에서 5색 연막 퍼포먼스를 진행하는데 주요 내·외빈 및 참가 선수단이 함께해 이번 대회 슬로건인 “함께하는 생활체육 너와나의 건강서울” 외친 후 폭죽이 터지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리는 화합대회가 펼쳐질 전망이다.

한편 서울시는 행사의 안전을 위해 자원봉사자 100여명이 행사장 곳곳에 위치하고 의료진 6명 및 구급차량 2대가 배치되어 행사 중 응급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장애인 맞춤형 편의제공 부스를 운영해 평소 거동이 불편해 외부활동이 적은 장애인들이 체육활동을 즐기고 유익한 정보까지 얻을 수 있도록 배려했다.

장애인의 생활체육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기 위한 장애인체육 홍보부스에서는 장애유형별 맞춤형 체육활동 상담, 찾아가는 생활체육서비스사업 홍보 및 정보를 제공한다.

체험형 부스에서는 캘리그라피 및 페이스페인팅, 캐리커쳐 그리기, 즉석 사진 찍기, VR체험 등을 실시해 장애인들이 문화체험을 더 가까이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밖에도 청각장애인 수어통역 지원,, 치과 진료 상담 및 간이치료, 건강진단 및 진료상담, 휠체어 수리·상담 등 다양한 부스가 설치될 예정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2007년부터 개최한 서울시 장애인생활체육대회는 해를 거듭할수록 장애인 생활체육인과 각 자치구의 적극적인 참여로 서울시 최대 장애인 생활체육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장애인이 어려움 없이 체육활동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