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욱규 詩] 잘자요그대

강욱규 시인 | 기사입력 2020/01/30 [10:53]

[강욱규 詩] 잘자요그대

강욱규 시인 | 입력 : 2020/01/30 [10:53]

 

[잘 자요 그대]

 

暻井.

 

잘 자요 그대

 

오늘 세파에 구겨지고 망겨졌나요?

오늘 세상이 혹여 그댈 깔아뭉갰나요?

 

아니면 다행요 다행이에요

 

그랬더라도

내일,  오늘 상처는 안 와요

 

오늘 힘겨웠나요?

내일은 그 무게는 아닐 것 같아요.

 

상처의 무게

다 잊고 잠들어요.

 

오늘 기뻤다면 미소로 잠들어요.

 

내일  오늘같지 않을 거랍니다.

오늘 같을수도 있어요.

 

님 스스로 감사하며 스스로 응원한다면

빛  되고 향기로워 그들  차츰 쌓여

님이 빛나고 어제들 무게만큼 가벼워져

훨훨 나실 거랍니다.

 

어제들 오늘들 속에

내일  곱게  나이드실 거에요.

시인, 칼럼니스트, 공인중개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 지나고 뜬 일곱 빛깔 무지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