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에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전화 통화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8:30]

문 대통령,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에 뢰벤 스웨덴 총리와 전화 통화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3/23 [18:30]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문재인 대통령은「스테판 뢰벤(Stefan Löfven)」스웨덴 총리의 요청으로 3.20(금) 오후 4시부터 20분간 전화 통화를 갖고, 최근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뢰벤 총리는 “한국 정부가 많은 검사를 실시하는 등 코로나19에 강력 대응해 나가고 있는 것이 매우 인상적”이라며 “한국은 이미 상황을 안전하게 통제하면서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 사례로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유럽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이 염려스럽다”며, 스웨덴에서도 3월 들어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데 대해 위로와 애도를 표하면서, “뢰벤 총리가 뛰어난 리더십을 바탕으로 사회적 연대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각종 조치 등을 통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사태는 전세계적 도전이며 한 나라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닌 만큼,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방역과 치유 과정에서 축적하고 있는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뢰벤 총리는 한국의 축적된 경험과 임상 데이터 공유 의사에 사의를 표하고, 스웨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매우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두 차례 스웨덴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활성화되고 있던 양국 간 인적․경제적 교류가 코로나19 사태로 잠시 주춤하고 있으나, 양국 경제인들 간 필수적 교류 등은 합리적 수준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백신·치료제 개발, 세계 경제 회복 등 국제사회 노력에 양국이 함께 기여해 나갈 수 있도록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자고 했다.

 

뢰벤 총리는 지난해 양국 정상 간 상호 방문 등을 통해 양국 관계가 높은 수준으로 발전하였다고 평가하면서, 코로나19 사태를 함께 잘 극복하여 양국 협력 관계를 한층 더 제고시켜 나가자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뢰벤 총리의 관심 표명에 따라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하고, 코로나19 국내 상황 등 제반 여건을 고려해 가면서 남북 대화 촉진을 위한 방안들이 실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뢰벤 총리는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 스웨덴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CC
오월이면 편지를 써요
조선영토 지도 대량 발견
2013년 12월 20일 범해외동포 불법 부정선거 1년 규탄 촛불시위 - 뉴욕 영상입니다.
비오는 밤
신문사공지
플러스코리아 법인이사 변경 등기완료 공지
주간지 플러스코리아 발행
플러스 코리아타임즈 제호 변경완료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