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 총리, 코로나19 사망 내과의사 유가족 등에 위로 전화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4/06 [07:35]

정 총리, 코로나19 사망 내과의사 유가족 등에 위로 전화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4/06 [07:35]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4월5일(일) 중대본 회의 직후 정부 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되어 사망한 대구·경북 지역 내과의사 故 허영구씨 유가족(부인)에게 전화를 걸어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이어서 대구 및 경북 의사회 회장과도 통화했다.

 

 

정 총리는 故 허영구씨 유가족과의 통화에서, 지켜드리지 못했다는 송구함과 함께 비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깊은 애도를 표했다.

 

아울러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19 감염이 만연한 상황에서도 의연하게 본인의 자리를 지키면서 환자 진료에 최선을 다한 고인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정부가 의료진 보호에 더욱 신경쓰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서 대구 및 경북 의사회 회장들과 통화했다.

 

먼저, 열악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의료진 여러분의 헌신과 노력 덕분에 대구·경북 지역의 상황이 호전되었다며 의료진에게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했다.

 

의료인 사망으로 대구·경북 지역은 물론, 전국 의료인들의 사기가 떨어지지 않을까 우려를 표하면서 현지 의료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정 총리는 이번에 우리 의료진의 역량이 세계 최고임이 증명되었고, 우리 의료진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보호되어야 할 대한민국의 보물이라고 격려하는 한편, 우리 국민 모두가 의료진에게 감사하고 응원하고 있음을 잊지 말고 정부도 더 이상의 의료진 희생이 없도록 더욱 신경쓰고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하면서 통화를 마무리 했다.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북 '오늘도 쉬임없이 걷고있는 북성종합진료소의 호담당의사들'
1/1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