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화성시, 국내 미보고된 콩 균핵마름병 첫 발견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4/07 [18:14]

화성시, 국내 미보고된 콩 균핵마름병 첫 발견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4/07 [18:14]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화성시가 2016년 7월부터 콩 재배 지역 105곳을 대상으로 시들음 증상을 보이는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콩 균핵마름병이 국내 처음으로 확인됐다.

시는 Macrophomina phaseolina에 의한 콩 균핵마름병으로 명명하고 한국식물병리학회지 식물병연구 제26권1호를 통해 지난달 26일 발표됐다.

병원균인 Macrophomina phaseolina는 토양과 종자를 통해 전염되며 병든 식물체의 조직 및 토양 내에서 균핵 형태로 월동하고 기주식물 없이도 15년 이상 생존 가능하다.

다른 병원균과 구별되는 병징은 지제부와 뿌리가 썩고 표피가 갈라지며 유관속세포 내에 다량의 균핵 형성으로 물관이 폐쇄돼 급속히 시들게 되는 점이다.

이 병원균에 감염된 콩은 유묘기에 모잘록 증상을 보이며 개화기에는 급속한 시들음 증상과 조기성숙 후 고사돼 수확량이 급감된다.

특히 30 ~ 37℃의 토양에서 자라는 고온성으로 최근 강수량 부족과 여름철 이상고온의 지속으로 이 병원균이 발생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명자 농업기술센터소장은 “국내에서는 처음 발견됐지만 콩 주요 생산지인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생산량이 12.5% 감소할 정도로 피해가 큰 병원체”며 “살균제 선발과 약제 처리 방법 개발이 시급하며 친환경 방제의 접근 방식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북 '오늘도 쉬임없이 걷고있는 북성종합진료소의 호담당의사들'
1/1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