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군산새만금 방조제 굴삭기 해상 추락, 운전자 실종 2보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4/07 [16:02]

군산새만금 방조제 굴삭기 해상 추락, 운전자 실종 2보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4/07 [16:02]

 

 

[플러스코리아타임즈=윤진성 기자]새만금 신항만 공사현장 부근에서 굴삭기(포클레인) 추락사고로 1명이 실종된 가운데 해경의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군산해양경찰서는 6일 오후 5시20분께 전북 김제시 진봉면 심포리 앞(새만금 방조제 바람쉼터 기준) 해상에서 발생한 굴삭기 추락사고로 운전자 박(42세) 씨가 실종된 가운데 2일째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새만금 신항만 공사현장에서 골재 하역작업을 하던 굴삭기는 당초 실려 있던 선박(724t)에서 다른 선박(2,200t)으로 옮겨지던 중 바다에 빠졌고, 운전자 박씨도 함께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이 6일 실시한 수중 수색에서는 추락한 굴삭기에 실종자가 남아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밤샘 수색작업을 진행했고, 날이 밝자 민간구조 어선 등을 추가로 투입해 총 25척의 선박이 사고 반경을 넓혀가며 집중수색하고 있다.

 

또 사고 위치 상공에 헬기와 무인항공기 등 2대를 띄우고, 수중에는 전문 잠수 수색요원 30명을 투입시켰으며, 육상에는 군산대대의 지원을 받아 군(軍)이 수색 전담키로 했다.

 

조성철 군산해양경찰서장은 “내 가족을 찾는다는 마음으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색에 임하고 있다“며 “가능한 모든 인력과 장비 동원해 수색에 참여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경은 수색과 별도로 업체관계자 등을 소환해 안전규칙 이행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며,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 관련자를 입건할 계획이다.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북 '오늘도 쉬임없이 걷고있는 북성종합진료소의 호담당의사들'
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