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선관위, 4월 9일부터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결과 공표 금지

4월 8일까지 조사한 여론조사는 공표·보도할 수 있어

염상호기자 | 기사입력 2020/04/09 [03:05]

경북선관위, 4월 9일부터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결과 공표 금지

4월 8일까지 조사한 여론조사는 공표·보도할 수 있어

염상호기자 | 입력 : 2020/04/09 [03:05]

[다경뉴스=염상호 기자] 경상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4월 9일부터 선거일 투표가 끝나는 4월 15일 오후 6시까지 선거에 관하여 정당 지지도나 당선인을 예상하게 하는 여론조사의 결과를 공표하거나 인용하여 보도할 수 없다고 밝혔다.

▲ 경상북도선거관리위원회 전경 (C) 염상호 기자

다만, 4월 8일 이전까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금지기간 중 공표하거나 인용 보도(‘조사의뢰자, 여론조사기관, 조사일시 및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표시)하는 것은 가능하다.

선관위는 금지기간 중 여론조사결과가 공표·보도되면 자칫 선거인의 진의를 왜곡시킬 우려가 있고, 불공정하거나 부정확한 여론조사결과가 공표될 경우 선거의 공정성을 심각하게 저해할 우려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경북지역 여론조사 관련 조치 건수는 총 15건으로 고발 4건, 경고 등 10건, 과태료 1건(2020. 4. 8. 현재)이다.


원본 기사 보기:다경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북 '오늘도 쉬임없이 걷고있는 북성종합진료소의 호담당의사들'
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