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북 "우주공간까지 전쟁무대로 삼으려는 일본의 책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는다"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6/02 [07:36]

북 "우주공간까지 전쟁무대로 삼으려는 일본의 책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는다"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0/06/02 [07:36]

북 조선중앙통신은 1일 '시급히 제거되여야 할 오물은 과연 무엇인가'라는 제목으로 "일본의 군사대국화책동이 날로 본격화되고있다."고 보도하였다. 

▲ 일본수상 아베와 욱일기. 자료사진     © 이형주 기자

 

다음은 보도 전문.

 

시급히 제거되여야 할 오물은 과연 무엇인가 

(평양 6월 1일발 조선중앙통신)

 

일본의 군사대국화책동이 날로 본격화되고있다.

알려진바와 같이 지난 5월 18일 일본은 새로운 안전보장환경을 운운하며 항공《자위대》에 첫 《우주작전대》를 창설하였다.

자국의 위성운용에 위협을 조성하는 우주오물 등을 감시한다는 미명하에 발족된 《우주작전대》는 공중정탐 등에 머물러있는 섬나라의 우주군사화책동을 공격실행단계에로 더욱 확대할수 있게 하는 군사적도구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

일본반동들의 모든 군사적행위 특히 우주분야에서의 움직임 하나하나가 불순한 목적밑에 음흉한 방법으로 진행되여왔다는것은 비밀이 아니다.

1969년 우주를 평화적목적에만 리용한다는 기만적인 《법안》을 채택하고 그 막뒤에서 우주를 군사적목적에 리용하기 위한 기술개발을 본격적으로 다그쳐온 일본은 1970년대말부터 비밀리에 정탐위성연구를 진행하였으며 1985년부터는 군용위성개발여론을 조성하기 시작하였다.

2008년에는 《방위적목적》의 간판을 내걸고 우주공간에 대한 군사적리용을 허용하는 《우주기본법》을 채택하였다.

이어 2009년에 《우주개발 및 리용에 관한 기본방침》과 《우주기본계획》을 작성, 발표하고 2018년에는 새로운 《방위계획대강》과 《중기방위력정비계획》을 통하여 우주공간을 새로운 방위령역으로 정식 선포함으로써 우주군사화를 위한 법적토대를 더욱 완비하였다.

그런 가운데 일본반동들속에서는 《우주에서도 집단적자위권행사가 가능하다.》는 호전적인 망발이 공공연히 튀여나오고있다.

지금 일본은 전지구를 24시간 감시할수 있는 정보수집위성체계를 갖춘 상태에 있으며 그 어떤 형태의 우주전쟁도 감당할수 있는 상당한 로케트기술을 보유하고 미싸일방위체계까지 구축하였다.

이번에 조직된 《우주작전대》의 궁극적사명도 다른데 있지 않다.

그것은 상대측의 군사활동정보를 사전에 내탐하고 해외침략전쟁에서 선제타격의 효과성을 높이며 《적》의 보복공격능력을 무력화하자는데 그 진목적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일본의 위정자들은 《우주오물을 감시하기 위해서》라느니, 《우주에서 인류에게 기여하기 위해서》라느니 하는 망발로 저들의 군국주의야망에 분칠을 해대고있다.

인류의 생존과 푸른 행성의 안전을 엄중히 위협하는 가장 위험하고 시급히 제거되여야 할 오물은 다름아닌 일본이다.

세계는 신성한 우주공간까지 전쟁의 활무대로 삼으려는 전범국의 책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북 '산골마을 학생들 위해 사랑의 통학배가 달린다'
1/7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