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북 "김정은 국무위원장 추대 4주년,' 령도자와 인민사이의 혼연일체…'"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15:20]

북 "김정은 국무위원장 추대 4주년,' 령도자와 인민사이의 혼연일체…'"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0/06/29 [15:20]

▲ 사진=조선의 오늘     ©플러스코리아

 북 조선의 오늘은 2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추대 4주년을 맞아 '조선의 참모습'이란 제목으로 외국인의 말을 빌어 "조선사회의 일심단결의 중심은 바로 김정은동지이시다...."고 보도하였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 자료사진     © 이형주 기자

 

다음은 보도 전문.

 

조선의 참모습

 

언제인가 수령, 당, 대중이 혼연일체를 이룬 우리 공화국의 모습에 경탄을 금치 못하며 한 외국인은 이렇게 토로하였다.

《령토도 크지 않은 조선이 세계의 초점을 모으고있는 비결은 어디에 있는가.

그것은 령도자와 인민사이의 특유한 관계 다시말하여 혼연일체에 있다.

령도자는 인민을 하늘처럼 떠받들고 인민은 령도자를 끝없이 신뢰하고 따르며 운명을 전적으로 의탁하는 조선사회의 참모습은 실로 감동적이다.

조선사회의 일심단결의 중심은 바로 김정은동지이시다. …》

진정에 넘친 이 목소리에서 알수 있는바와 같이 인민을 하늘처럼 떠받드는 위대한령도자를 화목한 사회주의대가정의 어버이로 모시고 사는 우리 인민처럼 행복한 인민은 그 어디에도 없으며 주체조선의 일심단결은 억만금에도 비길수 없는 가장 큰 재부이고 그 무엇에도 비길수 없이 위력한 불패의 힘이다.

경애하는최고령도자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은 인민을 하늘처럼 존대하고 스승으로 여기며 인민은 당을 어머니와 같이 무한히 신뢰하고 따르는 우리의 일심단결이야말로 조선의 참모습이며 선군혁명의 천하지대본입니다.》

경애하는최고령도자김정은원수님은 가장 열렬한 사랑과 정으로 온 나라 인민을 따뜻이 보살펴주시는 인민의 자애로운어버이이시다.

나라의 근본인 인민보다 더 귀중한 존재는 없으며 인민의 리익보다 더 신성한것은 없다고, 우리 당은 당을 진심으로 따르는 인민의 마음을 혁명의 제일재부로 소중히 간직할것이며 용감하고 슬기롭고 아름다운 우리 인민을 위하여 만짐을 지고 가시밭도 헤치며 미래의 휘황한 모든것을 당겨올것이라고 하신 경애하는 우리 원수님.

인민에 대한 뜨거운 정을 간직하신 경애하는원수님께서는 인민의 행복을 위한 사랑의 천만리를 끝없이 이어가신다.

우리 인민들에게 하루빨리 보다 문명하고 아름다운 생활을 안겨주시기 위해 그이께서 찾고 또 찾으신 험한 건설장들은 그 얼마이며 조국의 바다에 황금해의 새 력사를 펼쳐주시려 찬비를 맞으시며 동해의 포구들에 새겨가신 자욱자욱은 또 그 얼마였던가.

자애로운어버이의 그 사랑, 그 은정에 떠받들려 이 땅우에는 날마다 인민의 행복의 창조물들이 일떠서고 가는 곳마다에서 사회주의만세소리, 로동당만세소리가 높이 울려퍼지고있다.

위대한수령님들의 이민위천의 숭고한 사상과 뜻을 이으시여 이 땅우에 인민사랑의 력사를 수놓아가시는 절세위인의 그렇듯 따사로운 품속에서 행복한 삶을 꽃피우고 존엄과 영예를 빛내이고있기에 우리 인민은 원수님께 운명도 미래도 모두 맡기고 그이께서 바라시는 일이라면 산도 떠옮기고 바다도 메우며 세상을 놀래우는 기적을 창조해가고있는것이다.

령도자는 인민을 위해 끝없이 헌신의 자욱을 새겨가고 인민은 령도자에 대한 다함없는 흠모와 신뢰심에 넘쳐 일편단심 충성을 다해가는 위대한 혼연일체,

바로 이것이 세상사람들이 부러워하는 우리의 일심단결이고 주체조선의 참모습이다.

본사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안산 대부도 물들인 100만 송이 해바라기, 노란 물결 유혹
1/18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