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귀포해경ㆍ원거리 조업어선 응급환자 긴급 이송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5:17]

서귀포해경ㆍ원거리 조업어선 응급환자 긴급 이송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7/30 [15:17]

 

 

서귀포해양경찰서(서장 도기범)는 30일(목) 오전 1시 57분경 서귀포 남서방 320km 해상에서 조업 중인 연승어선 A호(29톤, 서귀포)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인도네시아 선원 B씨(남, 33세)를 긴급이송하였다고 밝혔다.


 29일(수) 오후 1시 30분경 서귀포 남서방 320km 해상에서 조업 중 선원 B씨가 연승 낚시줄에 감겨 왼쪽 엄지가 절단되는 부상을 입었다며 해경에 구조요청을 하였다.


 서귀포해경은 5,000톤급 경비함정을 급파해 29일 오후 6시 35분경 응급환자 선원 B씨를 경비함정으로 옮겨 태워 응급의료시스템을 가동해 제주시 소재 병원과 연결해 절단부위 응급처치를 하며 긴급이송, 30일 오전 1시 57분경 서귀포항에 대기 중이던 119에 인계하였다.


 응급환자 선원 B씨는 이송 당시 왼쪽 엄지 윗부분이 절단된 상태로 생명에는 지장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사진] 파주 적군묘지·북한군묘지 추모한 조국통일회의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