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금석배 MVP' 허강준의 이유 있는 자신감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8/15 [16:17]

'금석배 MVP' 허강준의 이유 있는 자신감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8/15 [16:17]

 


“승부차기에 가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2020 금석배 전국고등학교학생축구대회 우승을 차지한 대전유성생명과학고의 주장 허강준은 처음부터 끝까지 자신감이 있었다. 유성생과고는 13일 군산 월명종합경기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충남천안제일고의 매서운 공격을 연장전까지 막아내며 0-0 무승부를 거뒀고, 승부차기에서 5-3으로 승리하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주장 허강준은 “천안제일고가 워낙 강팀이다 보니 고전했다. 우리의 장점인 똘똘 뭉치는 힘이 있었기 때문에 끝까지 가서 이길 수 있었다. 기분이 좋다”는 우승 소감을 밝혔다. 그는 “우리와 천안제일고, 서울보인고가 우승후보로 손꼽혔는데, 16강에서 서울보인고를 잡으면서부터는 천안제일고만 생각하면서 준비했다. 위기도 있었지만 승부차기에 가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조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유성생과고는 지난해에도 천안제일고를 금석배 결승에서 만나 승리한 바 있다. 허강준은 유성생과고의 2회 연속 금석배 우승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로 기억될 전망이다. 지난해 결승전에서는 골을 기록하며 2-1 승리에 공헌했고, 올해 결승전에서는 수비수로서 헌신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무실점을 이끌어냈다. 승부차기에서는 첫 키커로 나서 부담감을 털고 킥을 성공시키기도 했다.

허강준은 “지난해에는 형들을 최대한 돕겠다는 생각만으로 경기에 임했다. 이번에는 주장으로서 친구들과 후배들을 챙기면서 경기를 했는데, 그러면서 더 안정적인 경기력을 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유성생과고의 우승을 이끈 허강준은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로 뽑히기도 했다.

연령별 대표팀에 발탁될 만큼 수비수로서의 재능을 인정받고 있는 허강준은 스스로의 플레이에 대해 “전투적으로 나서서 상대 공격수를 힘들게 만드는 것을 좋아한다. 동시에 동료들과 소통하면서 함께 하는 플레이를 즐긴다”고 설명했다.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를 보며 닮고자 노력하고 있다. 올해 목표를 묻자 그는 “고등리그에서도 권역 1위를 달리고 있다. 고등리그와 남은 대회에서 모두 좋은 경기력을 펼치며 좋은 결과를 내고 싶다”고 답했다.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태풍 지나고 뜬 일곱 빛깔 무지개
1/11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