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도, ‘해외유입 일가족’ 감염…추석 ‘가족 전파’ 경종

“고향 방문 자제가 효도, 영상통화로 정 나누길”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09/17 [15:03]

전남도, ‘해외유입 일가족’ 감염…추석 ‘가족 전파’ 경종

“고향 방문 자제가 효도, 영상통화로 정 나누길”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09/17 [15:03]

 



최근 전남에서 필리핀으로부터 입국한 일가족 4명이 가족간 감염으로 코로나19 확진된 사례가 발생, 추석 연휴를 앞두고 가족 간 전파에 따른 집단감염 우려에 경종을 울리고 있다.

다만 이번 가족 간 감염은 해외유입에 따라 입국 즉시 격리가 이뤄줘 지역감염 확산 우려는 없는 상태다.

17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밤사이 확진 판정을 받은 전남 167번은 지난 4일 필리핀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여수로 온 30대 남성이다.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의 격리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번 확진자는 지난 5일 임시검사시설에서 10세 미만 자녀 2명 중 1명과 함께 양성판정을 받은 전남 157번 배우자다.

또 다른 자녀 1명은 30대 남성과 함께 임시검사시설에서 생활하다 지난 9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30대 남성마저 자가격리 중 양성 확진을 받았다.

일가족 모두 순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처럼 가족들은 의식주를 같이 하는 생활 특성상 전파가 쉽게 이뤄질 수 있다.

외부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더라도 발열, 기침 등 증상이 없으면 집에서 가족들과 식사와 대화를 나누며 밀접 접촉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가족 간 감염이 또 다른 감염원이 된 사례가 적지 않다.

지난 8월 순천에서 광범위하고 빠르게 확산해 보름여 동안 무려 63명이 감염된 것도 첫 확진자인 70대 여성이 감염된 후 그 아들에게 퍼지면서 비롯됐다.

서울 서초구 딸 집을 방문한 60대 여성이 광양에서 6명에게 직간접적으로 전파한 것을 비롯해 다른 지역 자녀나 부모 등을 만난 후 감염·전파하는 사례가 많았다.

강영구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설마 하는 방심이 온가족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고 특히 노부모의 경우 생명까지 위태롭게 할 수 있다”며 “5일이나 되는 추석 연휴가 코로나19 재확산의 중대 고비가 될 것이므로 ‘고향 방문 자제가 효도’라는 생각으로 이동을 자제하되 부모나 친척, 친지들과 영상통화로 정을 나누고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호소했다.윤진성기자 0031p@hanmail.net 

이메일: 0031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