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 총리 “연말 모임 자제·가급적 집에 머물러 달라”

“백신 기대감이 방역에는 독…지금 확산세 못 꺾으면 일상 제약”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6:48]

정 총리 “연말 모임 자제·가급적 집에 머물러 달라”

“백신 기대감이 방역에는 독…지금 확산세 못 꺾으면 일상 제약”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0/11/20 [16:48]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지금 확산세를 꺾지 못하면 그나마 숨통이 트였던 우리의 일상이 다시 제약될 것이라며 연말을 맞아 계획하고 있는 각종 모임을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필수적인 활동 이외에는 가급적 집안에 머물러 달라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대국민담화문을 발표하고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가 첫걸음을 떼자마자 연일 세 자릿수 확진자가 나오고, 급기야 사흘 전부터는 300명대에 진입했다지금의 확산 속도는 지난 2월 대구·경북에서의 위기 상황과 흡사할 정도로 매우 빠르다고 우려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



특히 젊은 층의 협조를 당부했다. 그는 최근 일주일간 40대 이하 확진자 비율이 52.2%로 나타나 이전 주에 비해 10%p 이상 증가했다무증상 감염이 많은 젊은 층의 특성상 확산의 범위와 속도를 감당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19 백신이 나온다는 기대가 커지면서 여러 나라에서 확진자가 더 늘어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백신에 대한 기대감이 오히려 방역에는 독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백신이 실제 국민들에게 접종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그때까지는 마스크 쓰기 등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만이 유일한 예방책이라는 점을 한시라도 잊어서는 안 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어제부터 코로나19 진단검사 대상자 기준이 대폭 완화돼 의심증상만으로도 무료 진단검사를 받으실 수 있게 됐다국민들께서는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느껴지면 주저하지 말고 조속히 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은빛 물든 홍성 오서산, 가을정취 폴폴(fall fall)
1/12
연재
광고